정치 > 정치일반

박용진 "금태섭 탈당 동의 못 해…민주당 안에서 변화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1 11:34:48
"내부 몰이해에도 할 말하며 헌신…수난 감당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은성수 금융위원장에게 참석해 질의를 하고 있다. 2020.07.29.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금태섭 전 의원의 탈당에 대해 "고민을 모르는 바 아니나, 정당정치를 기본으로 생각하는 사람으로,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2011년 민주통합당 창당에 기여한 사람으로서 금 전 의원의 선택을 선뜻 동의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이 상황과 금 의원님의 결정이 유감이고 안타깝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파동과 추미애 장관 아들 논란에 대해 소신 발언을 해 열성 지지층의 문자폭탄에 시달렸었다.

박 의원은 "우리 대한민국의 정치에서도 진영논리와 극단적 내로남불은 경계해야 할 지점이다. 진영논리는 쉽게 빠질 수 있는 정치의 문법이다. 정치인들에게 쉽고 편한 일이나 나라를 어렵게 하고 국민을 갈라놓는다"며 "그래서 정치의 역할을 거꾸로 뒤집는 결과를 만드는 편가르기와 내로남불은 정치인이 가장 조심스럽게 생각해야 할 일"이라고 금 전 의원의 비판 지점에 동의를 표했다.

그는 "저는 민주당이 보여줬던 포용정당, 국민정당의 길을 더 확대하여 더 큰 기여를 할 수 있는 정당으로 만드는 일에 헌신하고 앞장서겠다. 정당정치주의자로서, 당에 변화가 필요한 지점이 있다면 그 변화를 만들어 내는 것 역시 제가 감당해야 할 일"이라며 "혹여 당의 부족함이 있다면 그것도 채워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는 과정에 당 안에서 혹시라도 몰이해와 비난이 쏟아지더라도 소신을 가지고 정직하게 할 말은 하고 할 일은 하면서 당의 변화를 만들겠다. 그렇게 당 안에서 부대끼고 토론하면서 당원들을 설득하고 변화에 앞장서겠다"면서 "그래서 금 전 의원의 선택을 비난할 수는 없지만 동의하기 어려운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정치인에게 소신에 따른 당 안팎에서의 수난, 당원 및 지지자들에게 겪는 비판은 감당하고 가야 할 몫이라고 본다"며 "그 고난이 무서워 정직하지 못하거나 책임을 회피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결론적으로 "마지막 남긴 글에서 당에 대한 마지막 애정과 회한이 절절하게 느껴졌다. 당의 대변인, 전략기획위원장으로 헌신했던 분이 당을 떠나는 일이 쉽지 않았을 것이며, 그간의 논쟁과 상황전개가 개인적으로 큰 상처이고 마음의 짐이었다는 점도 잘 알고 있다"며 "앞날에 행운을 빈다.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