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남국 "철새 금태섭,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준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1 12:00:20  |  수정 2020-10-21 12:03:59
"여당서 안 될거 같으니 떠나며 우물에 침 뱉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헌법재판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종문 헌법재판소 사무처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금태섭 전 의원의 탈당에 대해 " 최근에 보기 힘든 '철새 정치인'의 모습"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여기서는 안 될 것 같으니까 이런저런 핑계를 대면서 자신이 속했던 정당을 떠난다. 그냥 떠나는 것도 내가 못 먹는 우물 남도 먹지 말라는 못된 마음으로 침을 뱉고 떠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얼마 전 김용민 의원의 진중권 선생에 대한 민사소송에 대해서 엉뚱하게 비판하고 나온 것부터가 이상했었다"며 "지금 생각해보니 탈당을 염두에 두고 시비할 꺼리를 잡으려고 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쉽게 말씀드리면 그분의 지금 태도는 초등학생 수준의 이기적인 모습"이라며 "'내 생각이 최고인데, 내 의견을 당에서 안 받아줘? 너희는 소통하지 않는 오만한 사람들이야. 너희들이랑 안 놀거야' 과연 누가 정말 오만한 것인지 스스로를 돌아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나아가 탈당 이유를 "빨리 탈당해서 '국민의힘'에 입당해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나 지역구 재보궐을 준비하려는 계획과, 민주당에서 한 번 더 국회의원 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으니 그럼 하루라도 빨리 다른 당으로 가서 자리를 잡자는 조급함 때문"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조국 백서 필진이던 김 의원은 지난 21대 총선에서 금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 '저격 출마'를 선언했다가 당 지도부의 조정으로 경기 안산단원을 공천을 받아 당선됐다.

그는 원내 입성 직후인 지난 6월 언론 인터뷰에서 "금태섭 전 의원, 박용진 의원이 초선 때 소신 있는 목소리를 냈기 때문에 우리 당이 정책적 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합리적인 방향으로 또 결정되는 면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가 금 전 의원이 징계 결정에 반발하자 "이기적이고 표리부동한 모습도 함께 돌아봤으면 좋겠다"고 비판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