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중국, BTS 상품 통관 제한설에 "사실무근"(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1 17:55:08
中외교부 "세관 당국 관련 정책 내놓지 않았다"
주한 중국대사관 "개별 한국 언론사 보도는 사실과 맞지 않아"
associate_pic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 대변인이 1일 베이징에서 열린 정례 기자회견을 주재하면서 내외신 기자들의 질의에 응답하고 있다. (사진출처: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2020.06.01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 세관 당국인 해관총서가 방탄소년단(BTS)과 연관된 상품의 통관을 제한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중국 정부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21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자오리젠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중국 세관 당국은 관련 (제한) 정책을 내놓지 않았다”면서 "한중 양국간 우호적인 교류와 상생협력을 추진한다는 우리의 입장은 변함 없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우리는 유사한 무책임한 보도와 논평으로 양국 관계 분위기가 영향받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한국전쟁과 관련된 BTS의 발언에 대해 우리는 이미 중국 측의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면서 "역사를 거울삼아 미래를 지향하며 평화를 아끼며 우호를 도모하는 것은 우리가 함께 추구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오 대변인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한국 외교부 대변인의 입장도 확인했다”면서 “양국의 입장은 비슷하고, 중국은 한국과 함께 양국의 우호 증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를 원한다"고 부연했다.

주한 중국대사관은 이날 기자 문답 형식의 성명을 통해 “중국 세관 당국이 BTS 제품과 관련해 (수입) 제한 정책을 시행한 적 없고, 개별 한국 언론사의 관련 보도는 사실과 맞지 않다”고 밝혔다.

왕웨이 주한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중국은 한국과 중한관계를 중요시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동 대응 과정에서 양국이 맺은 두터운 우정을 소중히 여긴다”면서 “중국은 양국관계의 좋은 분위기를 수호하고 양자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한국 측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왕 대변인은 또 “역사를 거울로 삼고 미래를 내다보며 평화를 소중히 여기고 우호관계를 증진하는 것은 (양국이) 함께 추구해야 할 목표”라면서 “관련 언론사가 양국 각 분야에서의 우호적 협력 관계를 발전시키는 데 건설적 역할을 발휘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중국의 대형 택배업체 윈다(韻達)와 위엔퉁(圓通), 중퉁(中通)은 잇따라 BTS 관련 제품을 운송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중국 세관이 수입 제한 조치를 취했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한편 장하성 주중대사는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주중대사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중국 물류업체가 BTS 관련 제품 배송을 중단한 데 대해 중국 최고위층에 직접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장 대사는 또 "어제 저녁까지도 중국 해관총서와 소통했는데 세관에서 수입제한하는 조치는 없다는 것을 오늘 아침에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전했다.

장 대사는 외통위 위원들이 이 사태에 대한 적극 대응을 거듭 당부하자 "이 상황이 워낙 민감하고 양국 국민들의 감정선을 건드릴 수 있기 때문에 오늘 중국 세관 관계자에게 다시 확인을 요청했고 'BTS 수입금지는 유언비어'라는 표현으로 통보해줬다"며 "계속 관찰하고 문제가 생기면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네티즌들은 장 대사의 발언을 주목하는 분위기다. 네티즌들은 SNS에 관련 보도내용을 공유하면서 큰 관심을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