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민주당, 김봉현 2차 서신에 "공수처 필요 이유 드러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2 08:53:31
"국민의힘 공수처 반대, 야당 로비 수사 말란 신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위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9.06.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2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차 옥중서신을 공개한 데 대해 "한마디로 공수처가 필요한 이유가 다 들어 있는 폭로"라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국민의 힘은 이래도 공수처를 반대할 것인가'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법무부 감찰로 일부 확인된 김봉현의 폭로가 점점 구체화되어 가고 있다. 금융사기꾼과 일부 검찰간의 있을 수 없는 비리와 거래내용들이 폭로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김봉현에 대한 6개월간 66여 차레 소환조사의 실체가 편파수사, 공작수사인 것"이라며 "야당 정치인에 대한 로비진술에도 불구하고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는 것은 검찰의 정치화가 얼마나 심각한지 여실히 보여주는 전형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힘이 공수처를 반대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었던 것이다. '검찰비리를 수사할 공수처 설치를 반대하고 있으니, 야당인사들에 대한 김봉현의 로비수사를 하지말라'는 신호를 보내온 것"이라며 "공수처 설치를 반대하는 일부 정치검찰의 입맛에 맞는 주장을 계속해온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향해 "자당인사를 보호하려는 정략적인 시간끌기용 특검주장을 중단하고, 상시특검이나 다름없는 공수처 설치에 협조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국민의 힘에 의해 지탱받는 당이 아니라 일부 정치검찰에 의존하는 당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