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윤석열 향해 "검찰총장은 안드로메다 공무원인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2 17:57:48
尹 '검찰총장은 법무장관 부하 아냐' 발언 맹폭
"권한 하늘서 떨어졌나…대통령 지휘도 안 받나"
정청래 "입법부도, 사법부도, 행정부도 아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2.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비판하며 "법리적으로 보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말한 데 대해 일제히 비판했다.

박진영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검찰은 중립적이어야 하기에, 정치인 법무부 장관의 통제를 받지 않겠다는 논리라면, 국민이 뽑은 대통령의 지휘도 받지 않겠다는 것인가"라며 "검찰의 권한은 하늘에서 뚝 떨어진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부대변인은 "오늘 국감에서 보여준 총장님의 아우라는 대단했다"며 "묻지도 않은 장관과의 대화를 공개하고, 국회의원의 질문 하나에 열 개의 답을 늘어놓았다. 자료 요구에는 책상을 치며 대답했다.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 앞에서 조직에 대한 충성과 자부심을 여실히 보여줬다"고 열거했다.

이어 "그런데 윤 총장은 국감장에 나오게 된 이유를 잊은 듯하다"며 "국민의 대표 앞에서 무사처럼 위세를 떨 것이 아니라, 검사의 비위 의혹과 규칙에 어긋난 대검 반부패 부장의 패싱, 유무죄를 떠나 가족이 연루된 사건이 있다는 것에 대해서 국민께 먼저 사과부터 했어야 한다. 그것이 상식일 것"이라고 힐난했다.

정청래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청은 입법부도 아니고 사법부도 아니고 행정부도 아닌가"라며 "부하도 아닌데 왜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를 받는가"라고 반문했다.

정 의원은 "육군참모총장이 국방부 장관에게 이렇게 들이받은 기억이 없고 산림청장이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이렇게 오만하게 굴었다는 기억이 없다"며 "검찰총장은 안드로메다의 공무원인가"라고 꼬집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