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 첫 서리에 첫 얼음…모두 지난해·평년보다 빨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4 10:33:38  |  수정 2020-10-24 13:50:28
서울 최저 3.2도, 지면은 영하 1.6도
첫 얼음, 지난해보다 15일 빠른 기록
첫 서리는 지난해보다 3일 빠른 기록
전국 대체로 맑아…제주 등 가끔 구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4일 서울에서 보인 첫 서리(위)와 첫 얼음(아래)의 모습. 2020.10.24(사진=기상청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현호 기자 = 24일 서울의 아침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첫 얼음과 첫 서리가 발생했다. 지난해와 평년 기준보다 빠른 기록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8시 기준 "서울은 오늘 최저기온이 3.2도까지 내려갔다"면서 "지면 부근은 영하 1.6도로 더 기온이 내려가 첫 얼음과 첫 서리가 내렸다"고 전했다.

이 같은 첫 얼음, 첫 서리는 모두 지난해보다 빠른 기록이다.

첫 얼음은 지난해보다 15일 빠르고, 평년 기준보다는 6일 빠르다. 첫 서리는 지난해보다 3일 빠르고, 평년 기준보다 2일 빠른 기록이다.

이외에도 이날 밤 사이 지표면 냉각으로 중부 내륙, 경북 내륙과 남부 산지를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곳이 있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5도 이하로 떨어진 곳이 많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한편 이날 전국의 하늘은 대체로 맑겠으나, 전남 서해안과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겠다.

이날 낮 기온은 13~18도로 전날(12.3~18.5도)와 비슷하겠다.

해안 및 산지와 해상 등에서는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강풍특보가 발효 중인 울릉도·독도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고, 강원 산지와 서해안, 남해안, 제주도에는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또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동해 먼 바다, 서해 남부 먼 바다, 남해 서부 서쪽 먼 바다, 제주도 남쪽 먼 바다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로 매우 높게 일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rc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