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 신규확진 22명…가족감염 5명·지인모임 3명·수영장 2명(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4 11:11:49
이틀째 20명대…서울 누적 감염자 5790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55명으로 집계된 23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내원객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0.10.23. mspark@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2명 발생했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0시보다 22명이 증가해 5790명으로 나타났다.

서울 지역 신규 확진자 규모는 이틀째 2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22일 20명, 23일 22명이다. 당일 확진자 수를 그 전날 검사건수로 나눈 확진율(양성률)은 0.7%로 22일(0.5%)보다 높았다. 평균은 0.7%다.

신규 확진자 22명의 감염경로는 구로구 가족 관련 5명(누적 7명), 강남·서초 지인모임 3명(누적 24명), 관악구 삼모스포렉스Ⅱ 수영장 2명(누적 10명)이다.

타 시·도 확진자 접촉자 1명(누적 256명), 감염경로 조사 중 4명(누적 992명), 이전 집단감염과 산발적 확진 사례로 구성된 기타는 7명(누적 3039명)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영등포구 4명, 구로·강남구 각각 3명, 용산·동작구 각각 2명, 중랑·성북·마포·강서·관악·서초·송파구 각각 1명이다. 기타는 1명으로 집계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55명으로 집계된 23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내원객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0.10.23. mspark@newsis.com
자치구별 누적 확진자수는 관악구가 45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송파구(365명), 성북구(345명), 노원구(323명), 강남구(301명), 강서구(296명) 등의 순이었다.

서울 확진자 5790명 가운데 366명은 격리 중이다. 5350명은 퇴원했다. 사망자는 74명이다.

전국적으로는 이날 0시 기준으로 2만577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대비 77명이 늘어난 수치다. 이 가운데 457명은 사망했고 2만3834명은 퇴원했다. 1484명은 격리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