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윤석열 대망론에 정치권 시끌…"본분에 충실" vs "여왕벌 나타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4 16:53:51  |  수정 2020-10-24 17:09:04
與 "직분의 경계 벗어나지 않아야"…윤석열 사퇴 요구도
野 "秋, 공정수사 막아"…홍준표·장제원은 정계입문 촉구
조국 "주권재검(檢) 아냐" vs 진중권 "주권재범(犯)도 아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를 마친 후 국회를 나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여야는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퇴임 이후 정치행보를 시사하는 듯한 발언을 둘러싸고 극명한 온도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총장의 직분을 다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봉사"라며 날을 세우자 국민의힘은 "상식적인 발언에 지레짐작 비판하고 나섰다"며 윤 총장을 두둔하고 나섰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을 내고 윤 총장을 향해 "직분의 경계를 벗어나지 않고 본인의 위치에 충실해달라"며 "그것이 곧 국민을 위한 봉사"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과거 검찰이 살아있는 권력을 향해 수사를 하다가 권력에 의해 좌천되었다면, 지금은 국민의 마음으로부터 좌천되고 있다"며 "국정감사는 검찰이 국민의 눈으로 감사를 받는 엄중한 자리이지, 조직 내부의 신임을 얻고자 하는 총장 1인을 위한 무대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라도 자신을 위한 정치가 아니라, 국민을 위한 공정하고 치우침 없는 수사를 하시면 될 일이다. 정답은 이미 있다"며 "서둘러 행하면 될 뿐"이라고 말했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중립을 팽개친지는 오래고 급기야 검찰을 총장의 정치적 욕망을 위한 사유물로 전락시키고 있다"며 "국민이 명령한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윤석열 총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총장을 겨냥해 "'주권재민(民)'이지 ‘주권재검(檢)’이 아니다"라며 "'칼'은 잘 들어야 한다. 그러나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감시받고 통제되어야 한다"고 적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08. photo@newsis.com

이에 국민의힘 황규환 부대변인은 "공직자가 퇴임 후에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다는 상식적인 발언에 대해, 화들짝 놀라 지레짐작 비판하고 나선 모습이야 말로 소모적이고 부끄럽다"고 꼬집었다.

황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검찰총장이 되었던, 누가 되었던 본인의 위치에 충실해야하는 것은 당연한 것 아니던가. 정작 윤 총장이 제 위치에서 공정한 수사를 하지 못하게 막은 것은 다름아닌 추미애 장관과 여당이었다"며 "민주당이야 말로 입법부의 위치, 공당의 위치에 충실하고 있는지 스스로를 되돌아보라"고 촉구했다.

보수야권 의원들은 윤 총장을 잠재적 대선주자로 평가하며 정계입문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다.

야권 잠룡으로 거론되는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역대 검찰총장중 이렇게 정치적인 검찰총장은 전무했다. 아마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며 "그만 총장직에 미련 갖지 말고 사내답게 내던지십시오. 잘 모실테니 정치판으로 오십시오"라고 전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대검찰청 윤석열 검찰총장을 상대로 한 법사위 국감은 '대권후보 윤석열의 등장'을 알리는 신호탄이었다"며 "확실한 여왕벌이 나타난 것이다. 이제, 윤석열이라는 인물은 국민의힘을 비롯한 범야권에 강력한 원심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 기사를 게재하고 "주권재범(犯) 아니다. 검찰이 범인들의 견제와 통제를 받아서는 안 된다"며 "검찰은 권력의 눈치 보지 말고 오직 국민을 위해 나쁜 놈들을 모조리 잡아넣어야 한다. 피의자 편 드는 것은 검사가 아니라 변호사가 해야 할 일이고, 그 비용은 피의자의 본인부담"이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