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창원 제사모임 관련 가족·친인척 7명 확진…누적 307명(종합2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6 17:47:34
제사 불참 의료진 1명도 확진, 당국 비상
창원 다녀간 고양시 거주 가족 4명도 확진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김명섭 경남도 대변인이 26일 오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대응 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경남도 제공) 2020.10.26.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에서 지난 25일 오후 5시부터 26일 오후 5시 사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명이 발생했다.

26일 오후 경남도 브리핑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 6명(경남 304번~309번)은 창원에서 제사를 지내기 위해 모인 창원 거주 가족 및 친인척들로, 25일 저녁과 26일 오전에 확진됐다.

이어 이날 낮 경남 307번과 접촉한 창원시 거주 가족인 30대 여성(경남 310번)이 추가로 확진돼 마산의료원에 입원했다. 경남 310번은 제사 모임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경남도 방역당국은 즉각대응팀을 파견해 경남 310번의 동선과 접촉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경남 310번은 창원시 소재 병원의 의료진으로, 지난 23일 출근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까지 파악한 접촉자는 같은 직장에서 접촉한 26명으로, 의료진 17명·환자 9명이다.

현재 접촉자 26명과 직장 내 동선 노출자 20명 등 총 46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사 결과 15명이 음성이었으며 31명은 검사 예정이다.

경남도 방역당국은 창원 가족모임(제사)에 참석하지 않은 310번이 2차 감염으로 확진된 점을 주의 깊게 보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또한, 질병관리청 경남권질병대응센터 역학조사관 2명을 지원받아 역학조사를 함께 진행하고 있다.

한편, 경남 304, 305, 306번의 확진일은 25일, 경남 307, 308, 309번은 26일이다.

경남 304번은 30대 여성, 305번은 60대 여성, 306번은 5세 여아, 307번은 50대 여성, 308번은 60대 남성, 309번은 50대 여성이다.

이들 확진자 6명의 정확한 감염경로는 파악 중에 있으며, 창원 제사에 참석한 경기도 고양시 450번의 접촉자로 통보받고 검사를 진행했는데 양성으로 나왔다.

고양시 450번은 주말인 17일부터 19일까지 창원시를 방문했고, 19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로 귀가했다.

고양시 450번 확진자의 확진일은 25일이다. 가족 모임에 참석한 창원 거주 가족들은 어제 고양시 방역당국으로부터 접촉자로 통보받았다.

고양시 450번을 포함해 확진자 중 첫 증상은 경남 304번과 경남 309번이 18일 기침 등의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고양시 450번은 이틀 후인 20일 근육통 등의 첫 증상이 나타났다.

이에 경남 304번과 경남 309번 증상을 코로나19 감염 증상으로 볼 것인지를 포함해, 확진자들의 감염 선후 관계는 현재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남도 방역당국은 보다 정확한 감염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26일 오전 즉각대응팀을 현장에 파견했다.

창원시 가족모임 관련 도내 확진자는 7명이고, 경기도 고양시 가족 확진 4명을 포함하면 총 11명이다. 이중 가족 모임 참석자는 10명이다.

경남 310번 확진자의 접촉자를 포함해 창원시 가족 모임 관련된 접촉자는 현재까지 73명이고, 동선 노출자는 31명이다.

이중 양성 1명(경남 310번), 음성 15명, 진행중 51명이며, 검사 예정 37명이다. 

이로써 경남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6일 오후 5시 기준 307명으로, 입원자는 15명·퇴원자는 292명이다.

경남의 확진자 번호는 집계 착오로 음성 3명에게 번호를 부여해 실제보다 3번이 더 높다.

경남도 김명섭 대변인은 "지난 1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되면서 미뤘던 모임이나 가족 간 행사를 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번 가족 간 모임처럼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대규모 확산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존재하는 만큼, 가족 모임은 최소 인원으로 해주시되, 방역수칙은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