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이 최우선…소비·투자·수출 총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8 10:30:06
"일자리, 경제회복의 출발점…46만개 유지, 57만개 창출"
"방역 자신감으로 소비활력 높이는 정책 본격 추진"
"유동자금 투자로 전환토록 정책자금 72조9천억 확대"
"수출, 경제반등 힘…무역정책자금 5조8천억 추가 공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0.10.28.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에 최우선을 두겠다"며 소비와 투자, 수출에 총력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21년도 정부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이같이 말한 뒤 "코로나로 인한 경제 충격에서 빠르게 벗어나 경제회복의 속도를 높이고, 확실한 경기 반등을 이루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에도 일자리는 가장 큰 민생 현안이면서, 경제회복의 출발점"이라며 "이에 따라 내년 예산은 일자리 유지와 창출에 우선을 두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일자리를 지키는 노력을 더욱 강화하면서,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매진하겠다"며 "고용유지 지원금 등으로 46만명의 일자리를 지키고, 청년, 중장년, 소상공인에 대한 맞춤형 지원으로 민간 일자리 57만개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노인, 장애인 등 고용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정부가 직접 일자리 103만개를 제공하여, 코로나로 인한 고용 충격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기업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정부의 투자는 민간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이다. 기업들도 일자리 유지와 창출에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경제회복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소비가 늘고 투자와 수출이 활력을 되찾아야 한다"며 지원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코로나 방역에 대한 자신감을 토대로, 소비 활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지역사랑 상품권과 온누리 상품권 발행을 18조원 규모로 확대하고, 골목상권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며, 소비를 촉진하겠다"고 했다. 국내 관광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지원 의지도 밝혔다.

또 "투자 활력을 높이는데도 적극 나서겠다"며 "정부는 풍부한 유동자금이 생산적 투자로 전환될 수 있도록, 정책자금을 대폭 확대하여 72조9000억원을 공급하겠다. 한국판 뉴딜 펀드와 금융이  민간 분야의 투자를 이끌어내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기업의 유턴과 해외 첨단산업의 유치 지원도 작년보다 두 배로 확대하겠다"며 "대규모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에 속도를 내고, 생활SOC 투자도 11조1000억원으로 확대하여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수출회복에도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코로나 위기상황 속에서도 수출이 우리 경제 반등의 힘이 되고 있다. 자동차, 반도체 등 주력 품목뿐 아니라, 중소기업이 앞장선  K-방역 제품과 비대면 유망품목, 문화콘텐츠 등에서 수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 속도를 더욱 높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외 플랜트 수주와 중소기업 수출자금 지원 등을 위한 무역정책자금 5조8000억 원을 추가 공급하고, 수출시장 다변화를 촉진하기 위한 지원도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