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종인 "與 재보선 공천, 피해자에 3차 가해…文도 동의하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01 15:21:23
"내년 서울·부산시장 재보선은 성추행 보궐선거"
"박원순·오거돈 사건 침묵해온 문대통령 입장 밝히라"
"'문재인 당헌' 뒤집으려 해…문 대통령도 동의하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민주당 '손바닥 뒤집기' 몰염치 공천 규탄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공동취재사진) 2020.11.01.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민주당이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에 대한 무(無)공천 입장을 사실상 번복한 것에 대해 "이제 당헌까지 고쳐서 서울·부산시장 재보선 공천을 강행한다고 하니 참으로 기가찰 노릇"이라며 "재보선 공천 자체가 (권력형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제3차 가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손바닥 뒤집기' 몰염치 공천 규탄 긴급기자간담회에서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선은 여당 출신 시장의 잇따른 권력형 성폭행으로 인해 저질러진 성추행 보궐선거"라고 규정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故 박원순 시장의) 석연찮은 죽음과 성범죄 사건에 대해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속시원하게 밝혀진 것은 아무것도 없는 상황"이라며 "민주당의 유력 인사가 연루된 권력형 성폭력 사건이기에 적당히 정치적으로 뭉개려는 청와대와 여권의 여권의 미필적 고의가 작용한 결과라는 얘기가 나온다"고 전했다.

또 "부실 수사도 문제였지만 민주당은 국정감사에서조차 박원순·오거돈 관련 증인은 다 막으며 권력형 성폭력을 조직적으로 옹호했다"며 "여권은 그동안 박원순에 대한 반성보다 '박원순 정신 계승' 운운하며 영웅 만들기에 몰두해왔다"고 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여권의 행태를 보니 민주당 출신 광역단체장들의 연속적인 성폭력은 개인의 일탈로 치부할 문제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비뚤어진 성의식과 위선, 권력 갑질이  민주당 인사들의 습관성 범죄 아니냐는 비판까지나온다"고 했다.

그는 "당지도부가 비겁하게 당원 뒤로 숨어 양심을 버리는 것은 우리 국민이 거대 여당에 바라는 바가 아니다"라며 "지금이라도 2차, 3차 가해를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재보선 공천 추진을 당장 철회하는 것이 피해자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이며 상식이라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고는 "지금 민주당이 할 일은 피해자와 국민께 석고대죄하는 것"이라며 "거대여당이 권력형 상폭력 피해자를 상대로 또 다른 권력의힘으로 2차 가해를 지속적으로 자행한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선 "그동안 서울·부산시장 권력형 성폭력 사건에 대해 별다른 말씀을 하지 않았다"며 "의도된 침묵이자 2차 가해로 인식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이라도 문재인 대통령은 이 사건에 대해 정확한 입장을 밝혀달라"면서 "아울러 수사당국으로 하여금 관련 사안을 엄정하게 수사하고 결과를 소상하게 발표하도록 조치하길 촉구한다. 이를 통해 국민, 특히 느닷없이 재보선을 치러야하는 서울과 부산의 시민들이 올바른 판단을 하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지금 민주당은 재보선 공천을 위해 2015년 문재인 대통령이 당대표 때 넣은 소위 '문재인 조항', '문재인 당헌'을 뒤집으려고 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도 당헌당규 개혁에 동의하는지 국민에게 분명하게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김 위원장은 "거대권력의 2차, 3차 가해로부터 피해자를 보호하고 법과 상식을 지키는 것은 오로지 국민의 힘에서 나온다"며 "우리 당은 거대여당의 오만함에 당당하게 맞서겠다.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민주당의 당헌 당규는 엄격하게 얘기하면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국민과의 약속을 처버리고 당리당략을 위주로 당원들의 의사만 물어서 공천하겠다고 하는 것은 아마 부산이나 서울시민들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