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교체 투입 17초 만에 도움…토트넘 3-1 승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06 07:53:05
토트넘, 루도고레츠 원정에서 완승
손흥민, 시즌 5호 도움 활약
케인, 토트넘 300경기에서 통산 200호골
associate_pic
[라즈그라드=AP/뉴시스]토트넘 홋스퍼 지오바니 로 셀소(왼쪽)가 5일(현지시간) 불가리아 라즈그라드의 루도고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3차전 루도고레츠(불가리아)와의 경기 후반 쐐기 골을 넣고 도움을 기록한 손흥민과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팀이 2-1로 앞선 후반 16분 교체 투입하자마자 로 셀소의 골을 도와 3-1 승리에 이바지했다. 2020.11.06.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손흥민(28·토트넘)이 교체 투입 17초 만에 시즌 5호 도움을 올리며 소속팀의 유로파리그 승리를 도왔다.

토트넘은 6일(한국시간) 불가리아 라즈그라드의 루도고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3차전 원정 경기에서 루도고레츠(불가리아)를 3-1로 제압했다.

체력 안배를 위해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손흥민은 후반 16분 루카스 모우라 대신 그라운드를 밟았다.

그리고 투입 17초 만에 첫 터치로 시즌 5호 도움(EPL 2도움·유로파리그 3도움)을 기록했다.

이로써 지난 로앨 앤드워프(벨기에) 원정 0-1 충격패에서 벗어난 토트넘은 조별리그 2승 1패(승점 6)를 기록하며 앤트워프(승점 6), LASK 린츠(승점 6)와 동률을 이뤘다.

반면 3연패인 루도고레츠(승점 0)는 최하위에 머물렀다.

손흥민을 벤치에 앉힌 조세 무리뉴 감독은 해리 케인, 가레스 베일, 루카스 모우라 스리톱을 가동했다.

토트넘은 전반에만 두 골을 앞서며 리드를 잡았다. 포문을 연 건 케인이었다. 전반 13분 코너킥 찬스에서 헤딩 선제골을 터트렸다.
associate_pic
[라즈그라드=AP/뉴시스]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이 5일(현지시간) 불가리아 라즈그라드의 루도고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3차전 루도고레츠(불가리아)와의 경기에 후반 교체 출전해 경기하고 있다. 손흥민은 팀이 2-1로 앞선 상황에서 교체 투입하자마자 지오바니 로 셀소의 쐐기 골을 도와 3-1 승리에 이바지했다. 2020.11.06.
이날 토트넘에서 개인 통산 300경기에 나선 케인은 통산 200호골을 기록했다. 이는 토트넘 역대 최다 득점 3위다.

1위는 지미 그리브스(266골)이고, 2위는 바비 스미스(208골)다.

기세를 잡은 토트넘은 전반 33분 모우라의 추가골로 전반을 2-0으로 마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토트넘은 케인, 무사 시소코를 빼고 카를루스 비니시우스,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를 투입하며 주축 선수의 체력 안배에 나섰다.

토트넘은 후반 5분 루도고레츠의 클라우디우 케셰루에게 만회골을 내주며 추격을 허용했다.

팀이 흔들리자 무리뉴 감독은 후반 16분 손흥민을 투입했고, 1분이 채 되기도 전에 손흥민의 패스를 지오바니 로 셀소가 득점으로 연결하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