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與, 가덕 신공항 추진 속도전…"예타면제 등 특별법 25일 발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4 14:24:09
"의총서 3차 재난지원금 논의 없어…본 예산안 처리에 총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온택트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김남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가덕도 신공항 조기착공을 위한 특별법을 오는 25일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24일 오후 국회에서 화상 의원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가덕도 신공항 관련 특별법을 내일 공동발의하고 목요일(25일)에 법안을 의안과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발의 예정인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가칭)에는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와 행정절차 단축 등의 내용이 포함될 예정이다. 관련법은 늦어도 내년 초 통과를 목표로 2030 세계등록엑스포 부산 유치를 위해 공사 착공을 최대한 앞당기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의총에서 야당이 주장하는 3차 재난지원금 내년도 본예산 반영에 대한 당 차원의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 원내대변인은 "긴급재난지원금 관련해선 공식적인 논의가 없다. 재난지원금은 한 정책위의장과 상의해 결정하겠다"며 "당은 내달 2일 오후 예산안 처리에 총력을 집중할 것이다. 이번 정기국회 내 재난지원금 논의는 어려운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향후 정기국회 일정에 대해선 "12월 1·2·3일과 9일에 법안과 예산 관련 본회의가 열린다"며 "공수처법 개정안 얘기가 계속 나오는데 추천위원 7명 중 6 찬성에 대한 의결정족수 현실화 방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밖에 최근 미국을 방문한 한반도 태스크포스(TF) 단장 송영길 의원으로부터 한미동맹지지결의안과 관련된 미 의회의 반응에 대한 보고와 안민석 협력의원추진단장의 활동 보고가 있었다고 박 원내대변인은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