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심야식당도 9시 끝…'2단계 첫날 밤' 번화가는 어두컴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5 06:10:28  |  수정 2020-11-30 09:39:12
24일 0시부터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
식당 영업 오후 9시까지, 이후 배달만
격상 첫날, 홍대 거리 어둡고 조용해
상인들 "평소에 비해 사람들 확 줄어"
밤샘 영업하던 식당도 9시 종료 준비
"효과 있겠나" 거리두기 정책 비판도
"점심 먹으면 회사 들어가야" 불만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지난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11.24. mspark@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오늘은 새벽까지 안 해요. 끝났습니다."

서울 마포구 홍대축제거리에서 심야식당을 운영하는 김모(41)씨는 24일 오후 8시37분께 가게로 들어서는 손님에게 이렇게 말했다. 보통 새벽 4~5시까지 식당을 운영한다는 김씨는 이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오후 9시에 문을 닫았다.

2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등에 따르면 정부는 전날 0시를 기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이에 따라 24일부터 수도권에선 클럽 등 유흥시설에는 집합금지가 내려지고 식당은 오후 9시부터, 카페는 영업시간 내내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첫날인 지난 24일 뉴시스가 오후 7시30분부터 9시20분까지 약 2시간 동안 서울 마포구 홍대거리 곳곳을 확인한 결과, 대부분의 식당은 방역지침을 준수해 9시 이후 문을 닫고 포장 및 배달 업무에 집중했다. 거리를 지나다니는 사람도 평소에 비해 대폭 줄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지난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거리의 한 음식점에서 직원이 가게를 정리하고 있다. 2020.11.24. mspark@newsis.com
오후 7시44분께 홍대역 부근 '홍대 걷고싶은거리'에서 만난 음식점 알바생 A씨는 "이미 어제부터 손님이 줄었다. 평소에 비해 3분의1 수준"이라면서 "거리를 지나다니는 사람들도 평소와 비교하면 절반 정도 줄었다"고 말했다.

평소 이 거리는 평소 댄스팀이나 가수들의 공연이 벌어지고, 그 주위로 인파가 모여 북적대는 풍경이 익숙한 곳이지만 이날은 한산했다. A씨가 일하는 음식점은 매장이 2개로 규모가 컸지만 손님이들 앉아있는 테이블은 4개 밖에 없었다.

홍대 걷고싶은거리에서 상수역 방향으로 걷다 보면 나오는 액세서리 매장 거리에도 평소에 비해 지나다니는 사람이 적었다. 여기서 수년째 악세사리 장사를 한다는 문모(49)씨는 "저번주에 비하면 거리를 지나다니는 손님들이 10분의1로 줄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지난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11.24. mspark@newsis.com
문씨는 "홍대 거리는 보통 자정은 돼야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줄어든다"면서 "그런데 오늘은 초저녁부터 거리에 사람이 확 줄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상상마당이 있는 홍대축제거리도 마찬가지였다. 양쪽으로 술집이 즐비하지만 지나다니는 사람은 적었다.

이곳에서 새벽까지 문 여는 '심야식당'을 운영하는 김씨도 이날은 오후 8시30분께부터 손님을 받지 않았다. 김씨는 "어제(23일)는 밤 11시까지 문을 열었다. 오늘 나와 보니 거리에 사람들이 어제에 비해서도 절반으로 줄었다"고 말했다.

헌팅포차와 감성주점이 모인 홍대 클럽거리는 거리두기 격상으로 가게들이 집합금지 대상으로 분류돼 모두 문을 닫으면서 거리가 평소보다 조용한 것은 물론 조명이 없어 어둡기까지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지난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거리의 한 클럽 입구에 집합금지명령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2020.11.24. mspark@newsis.com
평일 저녁 홍대 거리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비교적 잘 지켜지고 있었지만, 실제 거리에서 만난 이들은 정부의 거리두기 정책에 대해 비판하기도 했다. 

서울 광진구에 거주한다는 김모(33)씨는 "영업시간 제한이 한정된 시간에 사람들을 몰리게 하는 것 아닌지 모르겠다"면서 "출퇴근 등 다른 일상이 그대로라서 효과가 별로 크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강남구에 있는 회사에 다닌다는 이모(32)씨는 "당장 오늘(24일)부터 점심을 먹고 카페를 못 가니, 직원들이 모두 다 회사로 들어왔다"면서 "답답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49명이나 늘어나는 등 확진자 증가 추세가 그치지 않아 당분간 정부는 거리두기 단계를 낮추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