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뉴욕증시, 정권이양 속 랠리…다우지수 사상 첫 3만선 돌파마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5 06:58:53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뉴욕 증권거래소 앞에서 구세군의 차카 워치 정위(captain)가 립싱크 공연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이날 뉴욕 증시는 코로나19 백신이 유망하다는 소식에 반등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0.11.1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정권 인수 본격화 기대감 속에서 뉴욕 증시가 24일(현지시간) 급등세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454.97포인트(1.54%) 오른 3만46.24로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사상 첫 3만선을 넘어 마감했다. 지난 2017년 1월 2만선을 넘은 지 불과 3년 10개월 만이다.

다우지수 장중 최고가는 3만116.51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7.82포인트(1.62%) 상승한 3635.4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6.15포인트(1.31%) 오른 1만2036.79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 역시 종가 기준 최고치 기록을 다시 썼다.

나스닥 지수가 1만2000선을 돌파하는 것은 지난 9월 이후 석달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관한 잇따른 희소식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정권 인수 본격화 기대감 및 경제 회복 기대감 등이 시장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차기 정부의 초대 재무장관으로 낙점했다는 소식도 시장에 호재로 작용했다.

LPL파이낸셜의 라이언 디트릭 수석 애널리스트는 “2만9999와 3만은 큰 차이가 없을지 몰라도 3만 돌파는 특별한 이정표”라고 평가했다.

이밖에 시중 유동성이 급증하는 것도  최근 기록적인 랠리의 중요한 이유로 꼽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다우지수 3만 돌파 소식이 전해진 직후 백악관 브리핑룸을 깜짝 방문해 짧은 축하 인사를 했다고 CNN 등 현지 매체들이 전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 소비심리 지표는 다소 부진했지만, 증시에 큰 영향을 미치진 못했다. 콘퍼런스보드는 11월 미국 소비자신뢰지수를 96.1로 발표했다. 이는 전월치인 101.4와 시장 전망치인 98에 못 미치는 수치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주가는 6.43% 급등했다. 이에 따라 테슬라 시가총액이 사상 처음으로 5000억달러를 돌파했다.

이는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서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를 제치고 세계 2위 부자가 된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