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유럽, 크리스마스 코로나19 빗장 '조금' 연다…"소규모 모임 가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5 15:38:06
마크롱 "노력 성과…가족과 함께 할 수 있다"
영국 "3가구 모임 허용"·독일 "10명 모임 가능"
associate_pic
[뤼베크=AP/뉴시스]23일(현지시간) 독일 뤼베크의 홀스텐스트라세 쇼핑가에 크리스마스 조명이 비치고 있다. 이날 저녁 뤼베크 구도심에 크리스마스 조명이 점등됐다. 2020.11.24.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유럽 주요국가들이 크리스마스와 새해를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수준을 완화했다. 가족들의 모임을 완전히 막지는 않되 최대 인원에 제한을 두는 형식이다.

24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프랑스는 지난달 30일 도입한 이동제한조치를 3단계에 걸쳐 완화할 예정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저녁 생방송으로 진행한 대국민담화를 통해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 가족과 함께 하는 순간"을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의 노력, 당신의 노력이 성과를 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28일부터 1단계 이동제한 완화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라며 이에 따라 모든 상점은 영업을 다시 시작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후 코로나19가 통제된다고 판단된다면 12월15일부터 이동제한조치는 해제된다.

크리스마스 이브인 12월24일과 새해 전날인 12월31일은 야간 통행 금지도 해제된다.

다만 일반 상점은 오후 9시에는 문을 닫아야 하며, 이동제한조치가 해제되더라도 식당과 술집, 카페는 내년 1월20일까지 영업을 할 수 없다.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리젠트 스트리트 상점들이  코로나19 봉쇄로 문을 닫은 가운데 '크리스마스의 정령'이라는 주제의 크리스마스 조명이 불을 밝히고 있다. 2020.11.16. 


영국은 12월 23일부터 27일까지 5일간 최대 3가구까지 실내에 모일 수 있도록 제한을 풀겠다고 밝혔다.

마이클 고브 영국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스코틀랜드와 웨일스, 북아일랜드 자치정부 수반과 회동한 뒤 "최대 3가구가 크리스마스 버블(Bubble)을 형성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고 밝혔다. 버블이란 코로나19에서 보호하기 위해 하나의 집단을 형성한 것을 의미한다.

이들 네 명은 공동성명에서 "이는 자체적으로 관리를 하고 책임감 있는 행동을 하라는 정부 차원의 틀을 제공한 것"이라며 "자신과 타인, 특히 바이러스 취약계층에 미칠 위험을 염두에 두고 개인이 판단해 선택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독일은 내달 23일부터 새해까지 모임 인원을 가구 수에 상관없이 10명까지 허용한다.

독일 연방정부와 16개 주(州) 정부는 이날 "내달 1일부터 모임 인원을 2가구, 최대 5명으로 제한한다"면서도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에는 이같이 통제를 완화하는 데 합의했다.

스페인도 크리스마스와 새해 행동 지침을 발표했다.

스페인 정부는 최대 6명까지의 모임을 허가하되 오전 1시부터 6시까지 야간 통행을 금지했다. 또 식당 테라스 등 야외에서 모임을 진행할 것을 권고했다.

당국은 "가족모임은 한 세대의 구성원으로 제한하는 게 좋다"며 "함께 거주하지 않는 외부 손님이 포함되더라도 6명 이상을 넘어서는 안 된다. 또 방역 조치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