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조병규·유준상 '경이로운 소문' 첫 방 시청률 최고 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9 09:15: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경이로운 소문(사진=OCN 제공)020.11.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첫 방송부터 최고 3.5%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2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극본 여지나, 연출 유선동) 1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수도권 평균 3.2%, 최고 4.1%를 기록했다. 가구 평균 2.7%, 최고 3.5%를 기록하며 순항을 시작했다. OCN 타깃인 남녀 25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2.3%, 최고 3.0%를, 전국 평균 2.3%, 최고 2.9%를 나타냈다.

1회는 어릴 적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소문(조병규)과 피투성이가 된 채 검은 무리에게 습격을 당하는 가모탁(유준상)의 과거에서 시작했다. 폭우가 쏟아지던 밤 벌어진 2건의 사건은 앞으로 '경이로운 소문'에서 펼쳐질 쫄깃한 전개를 예고하며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 그로부터 시간이 흘러 18살이 된 소문. 과거 교통사고로 인해 지팡이 없이는 혼자 걸을 수 없게 됐다. 하지만 그의 곁에는 자신의 목숨도 내놓을 수 있을 만큼 소중한 외조부(윤주상), 외조모(이주실) 그리고 절친 주연(이지원), 웅민(김은수)이 있었다.

그런 가운데 두 절친이 소문의 생일을 기념하기 위해 찾아간 곳이 있으니 바로 언니네 국숫집. 오직 현금 계산에 점심 3시간만 영업하는 그 곳은 영원불멸의 삶을 위해 지구로 내려온 사후세계의 악귀를 잡는 카운터들의 본거지였다. 때마침 사이코메트리 능력자 도하나(김세정 분)는 악귀가 융의 땅(카운터들이 최대 힘을 쓸 수 있는 영역)을 밟았다는 걸 캐치했고, 이후 카운터들은 악귀 사냥을 위해 국숫집의 문을 닫으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와 함께 카운터들이 소탕에 나선 악귀는 염력까지 쓸 수 있는 3단계. 예상을 뛰어넘는 악귀의 힘에 카운터들은 고군분투했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카운터들의 든든한 맏형’ 철중(성지루 분)이 악귀에게 목숨을 잃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안겼다. 철중의 죽음과 함께 그의 몸 속에 존재하던 영혼 동반자이자 융인(사후세계에 사는 존재) 위겐(문숙 분)이 선천적으로 뛰어난 에너지를 지닌 소문의 몸 속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카운터들과 재회했다.

이후 카운터들의 리더 추매옥(염혜란 분)은 "우리는 저승 일을 하는 사람들이다"라는 말과 함께 소문에게 함께 악귀를 잡자며 제안했다. 하지만 소문은 카운터 3인과 달리 코마가 아닌 상태에서 위겐을 받아들였고, 자신이 죽으면 혼자 남겨질 외조부, 외조모를 걱정해 그들의 제안을 거절하는 등 앞으로 네 사람이 어떻게 엮이게 될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엔딩에서 그려진 놀라운 광경이 앞으로 펼쳐질 반전을 예고했다. 소문은 웅민을 구하기 위해 일진을 찾아갔고, 도하나와의 약속을 지키고자 그녀의 정체를 함구하면서 자신을 향한 주먹을 묵묵히 받아냈다. 하지만 소문은 진심 어린 사과에도 일진들의 구타가 계속되자 결국 분노했고, "이제 빚은 다 갚았다고, 개자식아"라는 선전포고와 함께 그의 주먹을 막아내는 서늘한 포스를 폭발시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일진에게 찍힌 고등학생에서 전무후무 카운터 특채생의 탄생을 알린 역사적 순간이 향후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이렇듯 '경이로운 소문'은 융(천국과 지옥의 교차로이자 죽은 자와 산 자가 만날 수 있는 장소), 융의 땅 등 웹툰 속 시그니처 장면을 높은 싱크로율로 구현한 유선동 감독의 연출, 사이다와 휴머니즘을 오가는 원작의 전개를 고스란히 브라운관으로 옮긴 여지나 작가의 각색, 블랙홀처럼 빠져드는 흥미로운 스토리로 시청자들을 제대로 저격했다.

여기에 강력한 개성으로 무장한 원작 캐릭터에 새로운 매력을 불어넣은 조병규, 유준상, 김세정, 염혜란은 물론 안석환, 문숙, 성지루 등 배우들의 연기력이 경이로운 시너지를 폭발시키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이처럼 단 1회만에 사이다 액션, 판타지, 휴머니즘까지 모두 담아낸 '경이로운 소문'.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200% 충족시키며 코로나 블루를 한 방에 날려버릴 악귀타파 히어로물의 탄생을 예감하게 했다.

한편 '경이로운 소문'은 동명의 다음 웹툰 원작을 영상으로 완벽하게 구현, 오랜만에 브라운관으로 만나는 한국형 판타지 히어로의 등장에 시청자들의 열띤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