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K-드라마위크: 이태원에 불시착해도 괜찮아' 日서 인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30 10:51:44
관광공사, 한국관광 홍보 온라인 프로모션
김다미 '온라인 토크쇼' 하루만에 2만뷰 돌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K드라마위크 현장사진_김다미 토크쇼 진행사진. 2020.11.30. (사진 = 한국관광공사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최근 일본에서 불고 있는 K-드라마 열풍을 한국관광 홍보로 이어가는 온라인 프로모션이 눈길을 끈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이태원 클라쓰', '사랑의 불시착', '사이코지만 괜찮아' 등 한국드라마 3편을 활용한 'K-드라마위크: 이태원에 불시착해도 괜찮아'를 펼치고 있다.

 일본시장을 대상으로 코로나 이후 방한여행 수요로 연결시키고자 마련한 행사다.

오는 12월 13일까지 전용 누리집(www.k-dramaweek.com)에서 진행 중인 이 랜선 이벤트는 일본 넷플릭스에서 시청률 최고를 보이고 있는 세 드라마 출연 배우와 함께 하는 한국관광 온라인 토크쇼와 촬영지 랜선 투어, 소비자 참여 이벤트, 관련 방한 상품 소개 등을 통해 일본 한류 팬들의 한국 사랑에 불을 지피고 있다.
 
지난 25일에는 '이태원 클라쓰'의 조이서 역을 맡은 배우 김다미가 온라인 토크쇼에 출연해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이태원 클라쓰와 한국을 사랑해 준 일본 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2000여 명의 팬들이 실시간으로 참여한 가운데 벌어진 이 쇼에서 김다미는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 기억에 남는 명장면과 촬영지 등과 함께 코로나 종식 후 한국 여행을 오는 팬들에게 추천하는 관광지로 드라마의 배경지인 이태원과 전주 한옥마을을 소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K드라마위크 현장사진_김다미와 반려인형들. 2020.11.30. (사진 = 한국관광공사 제공) photo@newsis.com

또한 28일 펼쳐진 토크쇼에는 '사랑의 불시착'의 5중대원들이 출동했다. 표치수 역할을 맡았던 배우 양경원은 드라마 촬영지인 충주와 제주를 찾아 관광지의 매력을 영상으로 소개했다.

 이 영상을 토크쇼 현장에서 관람한 배우 유수빈과 탕준상은 촬영 당시의 숨은 이야기 등을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코로나 종식 후 자유롭게 여행이 가능해지는 날이 오면 일본 팬들과 함께 가고 싶은 한국의 관광지로 강릉과 안동을 소개하기도 했다.

특히 양일간의 토크쇼 현장엔 한국을 방문할 수 없는 일본 팬들을 대신해 10개의 반려 인형들이 참가했다. 이들 인형들은 주인을 대신해 출연진과 찍은 인증샷 등 참여 현장을 SNS로 공유하며 직접 한국에 오지 못한 주인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한국 드라마 로케지 여행' 상품으로 방한한 인형들은 토크쇼 참여 외에도 이태원 일대와 남산, 경복궁 등 드라마 촬영지를 투어하며 한국을 만끽했다.

이벤트에 대한 일본 현지의 반응도 뜨겁다. 김다미 온라인 토크쇼 다시보기 영상은 공개 하루만에 2만여 조회 수를 돌파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K드라마위크 현장사진_사랑의 불시착 토크쇼 진행사진. 2020.11.30. (사진 = 한국관광공사 제공) photo@newsis.com
사랑의 불시착 온라인 토크쇼 직후, 행사명 '이태원에 불시착해도 괜찮아'는 트위터 일본 트렌드 단어에 랭크되기도 했다. 한국 드라마를 몇 번이고 반복해서 보고 있다는 한 일본 팬(ID: uoou)은 "이번 기회에 한국어 공부도 시작했다. 코로나가 끝나면 제일 먼저 한국으로 달려갈 거다"라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오는 12월 7일 공개될 예정인 로케지 랜선투어 '사이코지만 괜찮아' 편은 출연 배우 강기둥, 박진주가 드라마 주 배경지인 강원도 고성과 인천을 여행하며 여행지와 먹거리 등을 소개하는 내용이다.
 
한국관광공사 하상석 일본팀장은 "현재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일고 있는 한류 붐이 코로나 이후 여행재개 시점에 방한관광 수요 및 로케지를 중심으로 지방관광 활성화에 연결될 수 있도록 한류를 활용한 홍보마케팅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