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복제품 아닌 실물...국보 '포항 중성리 신라비' 공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30 10:58:34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3실서 상설 전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중성리 신라비. 2020.11.30. (사진 = 문화재청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신라 비(碑)인 '포항 중성리 신라비'(국보 제318호)의 실물이 일반에 공개된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국립경주박물관과 함께 오는 12월 8일부터 '포항 중성리 신라비' 실물을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3실에서 상설 전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전시되는 포항 중성리 신라비는 발견 직후 8일간의 특별공개와 단기간의 특별전시를 통해 대중에게 잠시 선보인 적이 있다. 하지만 이후에는 복제품으로만 공개했다. 실물이 상설전시를 통해 전시되는 것은 2018년 이후 처음이다.

포항 중성리 신라비는 지난 2009년 5월 포항시 흥해읍 중성리의 도로공사 현장에서 한 시민에 의해 우연히 발견됐다.

비에 새겨진 203개의 문자를 판독·해석한 결과, 신라 관등제의 성립, 6부의 내부 구조, 신라 중앙 정부와 지방과의 관계 등을 엿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임이 밝혀졌다.

또한 제작 시기도 이미 국보로 지정된 '포항 냉수리 신라비'(503년, 지증왕 4), 울진 봉평리 신라비'(524년, 법흥왕 11)보다 앞선 501년(지증왕 2)으로 추정됐다. 문화재청은 역사와 학술 가치를 인정해 2015년 4월22일 국보로 지정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6세기 신라의 사회문화를 알려주는 귀중한 자료를 국민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