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민의힘 "秋·尹 동반 사퇴? 물러날 사람은 추미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1 10:52:13
정 총리, 文대통령 만나 윤석열 자진사퇴 언급
주호영 "정세균 요즘 좀 이상해…해괴한 발상"
이종배 "秋, 불법 징계 철회하고 책임 다하라"
성일종 "원전수사 틀어막으려 동반사퇴 거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화상으로 열리는 국무회의 참석에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독대를 마친 후 엘리베이터에서 내려 국무위원 대기실로 향하고 있다. 2020.12.01.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자진 사퇴를 거론한데 대해 "물러날 사람은 추미애 법무장관"이라며 반발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일 국회에서 가진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세균 총리가 요즘 좀 이상하다"면서 "스스로 그만두는 게 자진 사퇴인데 총리가 자진 사퇴하란 말은 말은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해임 건의건을 가지고 있는 총리가 대다수 국민이 잘못돼도 너무 잘못됐다 하는 추 장관에 대해 해임을 건의하는 게 맞지, 제대로 법대로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는 윤 총장을 자진사퇴하는 게 맞다는 건 무슨 해괴한 발상이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사냥이 끝나니 윤 총장을 팽하려는 모양인데 국민이 용납 안할 것"이라며 "오늘 내일 있을 법원의 (검찰총장 직무집행정지에 대한) 가처분 판단은 대한민국 법치주의가 살아있는지를 판가름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이날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선공후사의 자세를 강조했는데, 공동체의 이익을 뒤흔든건 다름 아닌 추 장관"이라며 "추 장관이 하는 일의 실상은 대통령의 뒷배에 힘입어 검찰개혁을 위장한 뒤 정권 비리 방탄 철옹성을 쌓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 추 장관은 자의로 판단할 마지막 순간에 있다"며 "추 장관은 즉각 불법 징계를 철회하고 응분의 책임을 다하기를 당부하며, 대통령께서는 미사여구만 늘어놓을 게 아니라 사태해결에 직접적인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2.01. photo@newsis.com
성일종 비상대책위원위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금 일을 제대로 하고 있는 사람, 윤 총장이 왜 사퇴를 해야하나. 사퇴할 사람은 추 장관"이라면서 "추미애·윤석열 동반사퇴 얘기도 나오는데, 원전수사를 틀어막으려고 진실을 찾기 위한 노력에 대해 동반사퇴를 거론한다, 이건 그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앞서 정 총리는 지난달 30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윤 총장 징계 문제가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 징계 절차와 상관 없이 윤 총장이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상태를 자초한 만큼 자진사퇴하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리가 문 대통령에 추 장관의 거취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윤 총장 징계 문제를 국정운영과 결부했다는 점에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동반 사퇴'를 건의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