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 총리, '동반사퇴론' 秋와 독대…尹에게도 메시지 전할 듯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1 12:40:59
전날 주례회동서 나온 '秋-尹 사퇴' 맥락 설명한 듯
'자진사퇴' 尹 소통도 나설 듯…방법·시기 등 고심 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화상으로 열리는 국무회의 참석에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독대를 마친 후 엘리베이터에서 내려 국무위원 대기실로 향하고 있다. 2020.12.01.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독대했다. 정 총리가 전날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 총장과 추 장관의 동반 사퇴를 제안했다는 보도가 이어진 데 대한 일련의 상황을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여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국무회의 참석을 위해 정부서울청사에 도착한 추 장관을 집무실로 불러 5~10분간 대화를 했다. 배석자는 없었다고 한다.

이날 자리는 정 총리가 추 장관이 국무회의 전 일찍 도착하면 만나면 좋겠다는 뜻을 밝혀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리는 전날 문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에서 "윤 총장에 대한 징계 문제가 국정운영에 크게 부담이 된다"고 말했다. 특히 "윤 총장은 적어도 (징계결과에 관계없이) 직무수행이 어려우니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고, 추 장관도 함께 물러나야 한다는 취지를 전달했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이와 관련 정 총리는 추 장관에게 전날 문 대통령과 한 주례회동의 전반적인 내용과 함께 '추 장관 사퇴 제안'에 대한 맥락을 설명하고, 윤 총장에 대한 법무부의 입장에 대한 의견을 나눴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집행 정지 명령을 내린지 사흘 지난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이 보이고 있다. 지난달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국 6개 고등검찰청의 고검장이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추 장관의 조치를 재고해달라는 집단 성명을 발표했고 그 아래 검사장과 중간간부, 평검사의 단체 성명도 이어지는 상황이다.  2020.11.27. 20hwan@newsis.com
정 총리는 윤 총장에게도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가 윤 총장의 자진사퇴를 건의한 데 대한 임면권자인 문 대통령의 반응과 의중을 당사자에게 전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다.

다만 그 방법과 시기에 대해서는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무총리는 내각을 통할하기 때문에 법무부 장관 관할의 검찰총장과 직접 연결돼 있지 않은데다가, 총리가 검찰총장과 소통하는 과정에서 중립성 문제 등이 불거질 수 있다.

아울러 이날 윤 총장에 대한 감찰 타당성을 검토하는 법무부의 감찰위원회가 열리고, 이르면 윤 총장이 추 장관에 대해 낸 직무배제 집행정지 신청에 대한 법원의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3일 법무부 징계위원회가 예정돼 있는 등 상황이 급박하게 흐르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통상 법무부 장관을 통해 총장에게 이야기하도록 돼 있는데, 이번에도 그 관례나 관행에 따를 것인지 등에 대해 지켜봐야 한다"며 "윤 총장 징계와 관련한 일련의 상황을 살피며 시기와 방법을 고민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