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국무회의 후 추미애 면담…윤석열 해법 논의한 듯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1 15:08:37
법무부 "秋, 청와대 찾아 상황 보고…사퇴 논의 없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화상으로 열리는 국무회의 참석에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독대를 마친 후 엘리베이터에서 내려 국무위원 대기실로 향하고 있다. 2020.12.01.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이윤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면담했다.

법무부와 청와대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영상회의로 주재한 국무회의 직후 청와대를 찾은 추 장관과 별도로 면담했다.

예정에 없던 일정으로 추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한 뒤, 종료와 함께 문 대통령과의 면담을 위해 청와대를 방문했다.

법무부는 별도의 입장 자료를 통해 "금일 법무부 장관은 국무회의 직후 청와대에 들어가 현 상황에 대해 대통령께 보고드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 절차를 둘러싼 갈등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추 장관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 직전 정세균 국무총리와 함께 10여 분 간 독대를 했다. 정 총리는 전날 문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에서 건의한 윤 총장의 자진사퇴 방안에 대한 구상을 추 장관과 공유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윤 총장과의 갈등 국면이 지속되는 것이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더이상 부담으로 작용해서는 안된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추후 해법에 대해 의견을 나눴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일각에서는 정 총리가 윤 총장의 자진사퇴를 위해서는 추 장관의 사퇴가 수반돼야 한다는 일종의 정치적 해법의 일환으로 동반사퇴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법무부는 "(추 장관은) 오전 국무회의 전 총리께도 상황을 보고 드렸으며, 대통령 보고 때와 총리 면담 시 일부 기사에 보도된 것처럼 사퇴 관련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sympath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