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2021수능]오늘 예비소집…격리자는 가족 등 수험표 대리수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2 04:00:00
자가격리·확진자 수험표 직계가족 등 대리수령
오후 10시까지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 가능
보건소·교육청 신고 필수…응시기회 100% 보장
마지막까지 불필요한 외출 자제해야 감염위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이틀 앞둔 1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한 수험생 가족이 수능수험생 행복기원 촛불공양을 하고 있다. 2020.12.01. radiohead@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오는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속 치러질 초유의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수험생들은 2일 예비소집에 참석해 수험표를 수령해야 한다.

수험생들은 2일 밤 10시까지 각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고 응시 기회는 100% 보장된다. 검사 또는 자가격리 대상이 된 수험생들은 보건소에 수험생이라는 사실을 밝히고 각 교육청에 신고하는 순서로 대응하면 된다.

예비소집일에 수험생들은 건물 안으로 입장할 수 없다. 필요한 안내는 운동장 등 야외나 별도장소에서 '워크스루'(walk-through) 등의 방식으로 실시한다. 자가격리자와 확진자는 수험표를 직계가족이거나 친인척, 담임교사 등 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이가 대리 수령할 수 있다.

수험생들은 수험표 교부 시 배부되는 수험생 유의사항 및 동영상을 통해 답안 작성 방법과 마스크 착용법, 책상 가림막, 점심도시락 및 음료 준비 등 안전점검 내용 등을 사전 숙지해야 한다.

보건소 선별진료소는 이날 오후 10시까지 연장 운영된다. 수험생들이 보건소에 수험생이라는 사실을 알린 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면 3~4시간 뒤에는 결과를 알 수 있다.

각 지역의 보건환경연구원이 직접 수험생 검사를 최우선으로 실시해 최단시간 내 결과를 통보할 방침이다. 수능 당일 새벽에 '양성' 판정을 받더라도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 등 수능 응시가 가능한 병상을 배정받을 수 있다.

밀접접촉자로서 자가격리 대상자가 된 학생은 배정받은 별도시험장으로 이동해 응시하게 된다.

시험 전 코로나19 확진이나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수험생은 보건소에 수능 지원자임을 밝히고 관할 교육청(▲서울 02-399-9740 ▲부산 051-860-0315 ▲대구 053-231-0396 ▲인천 032-550-1738 ▲광주 062-380-4571 ▲대전 042-616-8312 ▲울산 052-210-5462 ▲세종 044-320-2235 ▲경기 031-820-0970 ▲강원 033-259-0866 ▲충북 043-290-2286 ▲충남 041-640-6741 ▲전북 063-239-3722 ▲전남 061-260-0121 ▲경북 054-805-3353 ▲경남 055-268-1392 ▲제주 064-710-0293)에 전화해 진단검사 받은 사실, 자가격리 대상 또는 확진 여부를 신고해야 한다.

정부는 확진자들이 시험을 볼 수 있는 병원과 생활치료센터 병상 172개를 확보한 상황이다. 자가격리자들이 응시할 별도시험장은 전국 784실로 총 38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지난달 26일 기준 확진자는 21명, 자가격리자는 144명으로, 학교와 학원,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인해 그 수는 더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수험생들은 수능 전 마지막날까지 불필요한 외출이나 밀집시설 이용, 모임은 자제해야 한다. 예비소집 전후 집안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편이 좋다.

하루 전 무리한 벼락치기 공부는 금물이다. 대신 수능시험 시간대에 맞춰 마지막으로 학습을 정리하는 게 좋다. 평소 식단을 유지하고 충분한 수면시간을 확보해 컨디션을 조절하는 것도 중요하다. 긴장돼 잠이 오지 않는다면 억지로 잠을 청하기보다는 수능 당일 가져가야 할 준비물을 챙겼는지 확인하며 대비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