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中 "대북 문제 정치적 해결 필요…제재 완화 논의 시작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2 22:33:28
미 국무부 "제재 집행의무 위반" 주장은 부인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결의 성실히 이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 6월12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2.3.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중국이 유엔(UN) 대북제재 집행 의무를 위반했다는 미국의 주장을 부인했다. 그러면서도 정치적인 해결 노력을 역설하면서 제재 완화를 위한 논의를 시작할 것을 촉구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책임 있는 강대국으로서 결의를 성실히 이행하고 국제적인 의무를 이행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지금과 같은 상황에선 한반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는데 더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써야 한다"며 "제재가 (북한) 주민과 그들의 생계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에도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계속 확산하고 있다"며 "우리는 제재를 되돌릴 수 있는 조항에 대한 논의를 조속히 시작하고 특히 민생 분야에 대한 제재를 조정해 한반도에서 정치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피력했다.
 
앞서 앨릭스 웡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는 전날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화상 행사 기조연설을 통해 "중국 정부가 자국 기업과 북한이 유엔 금지 물품을 거래하는 것을 점점 더 허용하고 있다"면서 "이는 대북제재 집행 의무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미 국무부는 돈세탁, 제재 회피 등 대북 제재 위반 정보를 제보할 수 있는 웹사이트를 개설하고 최대 500만 달러(약 55억원)의 포상금을 내걸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