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수능 문제 맞아?"…지나치게 쉬워서 논란 들끓는 한국사 20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4 12:50:09  |  수정 2020-12-04 12:52:03
노태우 정부 정책 고르기…선지 중 1개만 현대사
野 국회의원도 페북에 게시…文정부 공적 오해도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한국사 20번 문제를 게시하고 "어떤 생각이 드십니까? 날카롭거나 재치가 번뜩이거나 느긋하거나 식견이 스며나오거나 단상을 나눠 달라"고 적었다. (자료=윤희숙 의원 페이스북 캡쳐) 2020.12.04.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연희 기자 = 지난 3일 치러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필수과목인 한국사 영역에서 현대 남북관계 공적에 관한 20번 문제가 지나치게 쉽게 출제됐다는 논란이 커지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한국사 20번 문제가 수능 문제 치고 지나치게 쉬웠다는 수험생들의 지적이 쏟아졌다.

한국사 20번 문항은 주어진 연설 지문을 발표한 정부에서 추진한 정책으로 옳은 것을 고르는 문제다.

연설로 제시된 문장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1992년 1월 연두 기자회견 담화문으로 "지난해 남과 북은 유엔에 동시 가입한 후 대결과 단절의 시대를 끝내고 평화와 공영의 새 시대를 열기로 합의했다. 한반도의 비핵화를 자주적으로 실현하려는 우리의 노력도 북의 호응으로 큰 진전을 이루고 있다. 이제 우리에게 통일은 소망이 아니라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는 내용이다.

선지는 ①당백전을 발생하였다 ②도병마사를 설치하였다 ③노비안검법을 시행하였다 ④대마도(쓰시마섬)를 정벌하였다 ⑤남북 기본 합의서를 채택하였다 등 5개로 구성돼있다.

정답은 ⑤번으로 남북 기본 합의서를 채택한 것은 1991년 노태우 정부 당시 일이다. 문제는 선지 5개 중 현대사에 해당하는 선지는 ⑤번이 유일하다는 점이다.

수험생이라 밝힌 트위터 이용자 '@yan***'은 "어제 문제 풀다가 웃었다"고 말했고 @ela***는 "(배점이 높은) 3점이라 당황했다"며 "내가 모르는 다른 함정이 있을까봐 세 번 넘게 읽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도 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사 20번 문제를 게시하고 "어떤 생각이 드십니까? 날카롭거나 재치가 번뜩이거나 느긋하거나 식견이 스며나오거나 단상을 나눠 달라"고 적었다.

윤 의원이 올린 페이스북 게시글에는 낮12시 기준 댓글 293개가 달리는 등 갑론을박 하고 있다.

변모씨는 "아이들의 수준이 이렇게 낮아진 건지 출제처가 아이들을 너무 무시하는 건지 모르겠다"고 지적했으며 박모 씨는 "보너수 점수"라고 평했다.

정모씨는 "노태우 정부의 업적을 띄우려고 이 문제를 냈을까"하고 물으며 "다분히 오해할 수 있는, 많이 이상한, 웃기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일부에선 "수능을 이용한 정권 홍보, 그것도 북의 핵개발은 그냥 두고 평화전선으로 치장하는 선동적인 문제"라며 문재인 정부의 공적으로 오해하는 댓글도 다수 발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