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한화, 케네디 수석코치·로사도 투수코치 선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4 17:51:05
"선진화된 코칭시스템 정립 위한 첫 걸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한화 이글스 새 사령탑으로 선임된 카를로스 수배로 감독. (사진 = 한화 이글스 제공)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한화 이글스에 외국인 코치가 합류한다.

한화는 4일 "수석코치에 대럴 케네디, 투수코치에 호세 로사도를 각각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말 한화 사령탑에 오른 수베로 감독은 내년 시즌 수석코치와 투수코치를 대동하고 한국에 올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한화는 "이번 코치 인선은 선진화된 코칭시스템 정립을 위한 첫 걸음이다. 수베로 감독이 추천한 후보군에 대해 구단 주도로 면접을 진행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케네디 수석코치는 1998년부터 2019년까지 21년간 마이너리그 감독을 맡아 1915경기를 치렀다. 살바도르 페레즈, 윌 마이어스 등 많은 스타 선수를 배출했다.

"케네디 수석코치는 마이너리그에서 오랜 기간 젊은 선수들과 소통하고 지도해 온 부분이 젊고 역동적인 팀 컬러를 확립하려는 구단의 목표에 부합하는 인물"이라고 평가한 한화는 "2020시즌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에서 수비 코디네이터로 팀의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 코칭 시스템 간극을 줄이는 소통 창구 역할을 훌륭히 해냈다는 점 역시 선임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로사도 투수코치는 1996년부터 2000년까지 메이저리그 125경기에 출전, 2차례 올스타에 선정된 바 있다. 부상으로 25세라는 젊은 나이에 은퇴했지만 2011년부터 뉴욕 양키스 마이너리그 투수코치를 지내며 유망주 투수 육성에 힘썼다.

한화는 "로사도 코치가 인터뷰에서 보인 투수의 훈련 방식, 컨디셔닝, 경기 중 투수 운영 등에 대한 확고한 철학이 높은 평가를 받아 최종 투수코치로 선임했다"고 알렸다.

한화는 경험과 성과를 모두 갖춘 외국인 코칭스태프를 통해 향후 구단의 확고한 코칭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정민철 한화 단장은 "선진화된 시스템 속에서 육성의 효과를 극대화 시키는 데 신임 감독과 코칭스태프들의 시너지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들 코치가 우리 팀 선수들의 동기 부여는 물론 국내 코치진과 협업을 통해 팀의 운영 및 육성 체계를 구축하는 데도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코치의 인터뷰 과정에서 풍부한 경험에서 나오는 확고한 야구 철학과, 확신 있는 지도방식이 우리 팀에 꼭 필요하다고 판단해 영입을 결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임 코치들은 수베로 감독과 함께 내년 1월 중 입국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