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신년사]송하진 전북지사 “위기 이겨내고 크게 도약하는 전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01 08:00:00
associate_pic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우리의 땀과 노력이 모여 신축년 새해가 생태문명시대의 원년이 되고, 안정과 희망을 되찾는 한 해가 되기를 진심으로 소망합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신축년 새해를 맞이해 변화하는 시대에 맞춘 도정 운영과 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새해 첫날 송 지사는 먼저 “도민 여러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를 바라고 올 한 해에는 모두가 평범한 일상을 되찾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덕담했다.

이어 2020년을 돌아보며 “바이러스로 세계가 멈추고, 많은 이들이 고통을 겪는 전대미문의 한 해를 보냈다. 1년 넘도록 사투가 이어지고 있지만 감염 위기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면서 “지금의 위기를 이겨내려면 모든 것이 바뀌어야 한다. 이제 변화는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필수조건이 됐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성장과 발전만 지향하던 산업화 시대의 사고방식을 극복하고, 자연과 공존하는 생태문명의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 우리가 만들 생태문명의 시대는 첨단기술과 인간다움이 교차하며 직조하는 지속가능한 미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북이 앞장설 것을 천명한 송 지사는 “전북에는 이미 첨단기술과 지속가능한 산업, 생태자연과 인간다운 문화가 있다. 그린모빌리티·재생에너지·탄소융복합산업과 농생명산업, 여행체험1번지로 위기극복과 기회창출에 노력하고 교통망과 도시가 생겨나고 있는 미래의 땅 새만금에 생태문명의 청사진을 펼치겠다”고 제시했다.

 “사상 최대 국가예산 8조원 확보, 한국탄소진흥원 지정, 전북규제자유특구와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SK컨소시엄·GS글로벌 새만금 투자, 전라감영복원 등 지난 한 해 위기 속에서도 차근차근 이뤄낸 성과를 도약의 원동력으로 삼아 변화에 대응해나가겠다”고도 했다.

송하진 지사는 “올해 전북 도정의 사자성어는 ‘안정되고 평안해야 멀리까지 이를 수 있다’라는 뜻의 영정치원(寧靜致遠)으로 정했다. 더 멀리 나아가고 더 크게 도약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도민의 삶이 평안해야 한다는 의미”라며 “올 한 해 전북도정은 생태문명의 시대를 준비하는 일과 함께 감염위기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모든 역량을 쏟겠다. 사회적 약자를 세심하게 돌보고 어려운 민생경제를 정성껏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송하진 지사는 “다시 희망을 얘기하고, 도전을 꿈꾸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온 힘을 쏟겠다”면서 “도민 여러분께서도 힘과 지혜를 모아주시고 우리의 땀과 노력이 모여 신축년 새해가 생태문명시대의 원년이 되고, 안정과 희망을 되찾는 한 해가 되기를 진심으로 소망한다”고 인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