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신년사]김현수 "탄소중립 시대, 농업·농촌 근본 구조 전환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01 00:00:00  |  수정 2021-01-01 04:21:16
"수입 의존하는 밀·콩 자급률 높여 식량안보 강화"
"농업 디지털화 추진…스마트팜 혁신밸리 4곳 완공"
"노후화된 생활공간 정비…사회서비스 질 높일 것"
associate_pic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세종=뉴시스] 위용성 기자 =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보다 더 심각한 기후변화의 위협을 제일 앞에서 받는 분야가 바로 농업·농촌"이라며 "탄소중립(Net-zero) 시대, 농업·농촌의 근본 구조를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그동안 우리 농업·농촌의 기후위기에 대한 준비는 그 위협의 수준과 비교해 미약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우리 밥상의 기본, 쌀을 재배하는 데 많은 온실가스가 발생한다. 벼 재배 시 물속에서 유기물이 혐기 분해되면서 메탄이 발생하기 때문"이라며 "벼 생육 기간 중 1~2회 물을 완전히 배수하거나, 논물을 2~3㎝로 얕게 대는 등 농사 방식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했다.

또 "소의 되새김질 등 가축사육 과정에서도 많은 온실가스가 발생한다"며 "가축의 장내 발효과정에서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도록 조사료 품질을 개선하고, 저메탄 사료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가축분뇨의 처리와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병행할 수 있는 에너지화 시설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채소와 과일 등에 대해선 "유리온실 등 시설원예 분야를 유류 의존도가 낮은 에너지 이용구조로 개편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올해 주요 추진 과제로는 ▲식량안보 강화 ▲농업 생산의 디지털화 ▲농업·농촌의 돌봄·포용성 강화 ▲깨끗하고 살기 좋은 농촌 조성 등을 꼽았다.

김 장관은 "포스트 코로나는 '바이러스 위기'를 넘어 '식량 위기'가 될 것이라고 유엔식량농업기구(FAO) 등 많은 전문가들이 경고한다"며 "국내 소비량이 많지만 수입 의존도가 높은 밀·콩의 자급률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산 밀 생산단지를 확대·전문화하고 우수한 보급종 공급 등을 통해 고품질 밀 생산기반을 확충할 계획"이라며 "건조·저장시설도 추가 확충하고 비축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했다.

또 "전략적 소비 품목을 육성하고 대량 소비처를 발굴해 국산 밀·콩 수요도 늘려갈 것"이라며 "해외 곡물을 안정적으로 조달할 수 있는 체계도 구축하겠다"고 했다.

농업의 디지털화와 관련해선 스마트팜이 인구감소와 고령화 등 구조적 취약점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올해는 김제, 상주, 밀양, 고흥 4곳의 스마트팜 혁신밸리가 완공되는데 청년들이 스마트 농업에 도전하고 첨단 기술과 지식이 생산되는 농업 혁신의 거점이 될 것"이라며 "혁신밸리를 중심으로 청년 농업인을 육성하고 스마트팜 관련 데이터가 생산되고 활용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농촌 공간 재생사업을 통해 공장·축사를 직접화하고 정주 공간에는 생활 사회간접자본(SOC)과 디지털 기반을 정비하는 방식으로 노후화된 농촌 생활공간을 정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밖에도 그는 "농업·농촌이 제공하는 사회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농촌이 돌봄의 핵심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역량을 강화하겠다"며 "올해 20개 지방자치단체의 신규 푸드플랜 수립을 지원해 공공급식센터, 직매장 등에 중소·고령농의 참여를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