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일반

[신년사]방문규 수은 행장 "수출 6000억달러 선봉장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01 00:00:00  |  수정 2021-01-01 04:20:17
"ESG 경영 강화...수출 중소중견기업 맞춤형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2021.01.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1일 "수출 6000억달러 탈환을 위한 선봉장이 되겠다"는 새해 포부를 밝혔다.

방 행장은 이날 내놓은 신년사에서 "우리 경제가 어려울 때마다 버팀목 역할을 해온 것은 수출과 해외 부문"이라며 "아쉽게도 우리나라 수출은 2018년 6000억달러를 정점으로 2년 연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수은은 대외정책금융을 책임지는 기관으로서 모든 역량을 총집중해 수출의 획기적 턴어라운드를 주도하고 우리 경제의 재도약에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를 위해 K-뉴딜의 글로벌화를 적극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방 행장은 "혁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새로운 금융상품을 개발하고, 전통산업의 뉴딜 전환계획을 선제적으로 지원하는 등 K-뉴딜 글로벌 진출 지원을 위한 입체적이고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45년간의 금융지원 경험과 역량, 해외 네트워크를 총동원해 해외 수주를 부활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에도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ESG 경영을 선제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업무 전 분야에 걸쳐 ESG 경영을 내재화하고, 작년에 국제기구에 의해 인증된 ISO 37001 '부패방지경영시스템'을 더욱 고도화해 국민에게 신뢰·사랑을 받는 '클린뱅크'로 발전하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직원들을 독려하기도 했다.

수출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에 힘쓰겠다는 각오도 전했다. 그는 "위기시에는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가장 심각하다"며 "산업별 특성을 반영해 중소기업 지원을 확대하고, 중소 스피드업 대출, 수출초기기업 지원 등을 통해 혁신형 유망 중소·벤처 기업을 조기 발굴·지원하고, 기술개발-생산-수출 등 성장 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을 경쟁력 있는 강소기업·유니콘 기업으로 육성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고 했다.

또 방 행장은 디지털 금융 경쟁력 강화를 위해 힘쓰겠다고 했다. 그는 "지난해 수은은 '디지털워크플레이스'를 구축하고 디지털 전환전략을 수립하는 등 디지털 전환의 첫 발을 내딛었다"며 "올해는 디지털금융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자동심사시스템 도입과 비대면 온라인서비스를 구축하는 등 '수은 디지털화의 원년'이 될 것이다. 앞으로 맞춤형 온라인 상담, 온라인 서류 간소화를 통해 정책금융 접근성과 편의성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