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간편결제 활성화법 2월 임시국회서 최우선 협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2 16:52:27
소상공인연합회, 이낙연 만나 "간편 결제 활성화"
중대재해법 제정에 따른 인프라 확충 지원 요청도
이낙연 "코로나 양극화 차단…설 선물 가격 상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소상공인연합회 간담회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김남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소상공인 등의 간편결제시스템을 활성화하기 위한 법안을 2월 임시국회에서 최우선적으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진행된 이낙연 대표와 소상공인연합회의 간담회에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소상공인 측에서) 간편결제 활성화법 조기 통과도 요청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장은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간편결제 (법안을) 조기에 통과시켜달라는 이야기가 있었다"라며 "2월 임시국회에서 최우선적으로 야권과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중대재해처벌법 제정에 따른 소상공인 인프라 지원, 중대재해처벌법 제정에 따른 예방 교육 지원 문제 등도 중요하게 논의됐다"라며 "코로나 방역 관련해 집합금지 업종 소상공인에 대한 정당한 보상 요구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직무대행 등 참석자들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소상공인연합회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 최영균 한국옥외광고협회중앙회 회장, 유덕현 소상공인연합회서울시협의회 회장, 정경재 대한숙박업중앙회 회장,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 이 대표,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직무대행, 오세희 한국메이크업미용사회중앙회 회장, 유기준 한국주유소협회 회장, 김완수 소상공인연합회 상근부회장, 이동주 의원, 전용기 의원.  (공동취재사진) 2021.01.12. photo@newsis.com
이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사회·경제적 양극화 심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확인했다.
 
이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우선 "코로나19가 1년 가까이 계속되면서 누가 뭐래도 가장 큰 고통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긴 기간 버티느라 거의 소진되셨을 것"이라며 위로했다.

이어 "코로나가 길어지면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고통이 가중되는 것을 포함해서 코로나 양극화가 심해지고 있다"라며 "이걸 차단하지 않으면 코로나 이후 우리 사회는 깊은 상처를 안은 채로 가게 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대한민국 미래에 큰 짐이 될 거고, 불행한 일이 생길지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소상공인연합회 간담회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12. photo@newsis.com
그러면서 "코로나 양극화는 어떻게 하든 이른 시기부터 차단에 들어가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라며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TF 단장이 돼 본격 연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곧 구정이 온다. 올해도 설에는 선물 보내기를 하고, 선물가 상향도 (추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소상공인연합회 측에서는 중대재해법 제정에 따른 인프라 확충 지원 등의 요청이 있었다.

김임용 한국소상공인연합회장은 "중대재해법 통과 이후 소상공인도 산업재해 예방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시설환경 개선과 인프라 확충이 시급하다"라며 "시설자금 확대 등 예산이 투입되고, 산업재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소상공인 산업 재해 예방을 위해 소상공인 직접 지원 등 정책적 배려가 뒤따라야 한다"라고 했다.

정경재 대한숙박업중앙회회장은 "중대재해법에 5인 미만 사업장 (산업재해 처벌) 예외 조항 둔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한다"라면서 "5인 미만 소상공인의 경우 시설과 장비가 대부분 노후화돼 있다. 시설 장비 비용은 코로나 상황에서 엄두도 못 내고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대재해의 원인인 노후화 시설·장비 개선비용의 지원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