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최강' 뮌헨 격파 앞장선 이재성…獨매체 "킬의 영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4 15:02:44
2부 홀슈타인 킬, 뮌헨 꺾고 포칼 16강 진출
associate_pic
[킬=AP/뉴시스]홀슈타인 킬의 이재성(왼쪽)이 13일(현지시간) 독일 킬의 홀슈타인 경기장에서 열린 2020~2021시즌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2라운드(32강) 바이에른 뮌헨과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공을 다투고 있다. 이재성은 2-2 연장 끝 승부차기에 4번째 키커로 나서 득점했고 킬은 6-5로 승리해 16강에 올랐다. 2021.01.14.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독일 '최강' 바이에른 뮌헨 격파에 앞장선 이재성(29·홀슈타인 킬)이 현지 매체로부터 '영웅'이란 찬사를 받았다.

이재성은 14일(한국시간) 독일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뮌헨과의 2020~2021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2라운드(32강) 홈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뛰며 소속팀 킬의 승부차기 승리를 이끌었다.

킬은 지난 시즌 이 대회 우승팀인 뮌헨과 연장전까지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6-5로 이겼다.

이재성은 팀의 4번째 키커로 나서 승부차기에 성공했다.

상대 팀인 뮌헨은 자타공인 독일 최강 클럽이다.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 포칼컵,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모두 우승하며 '트레블(3관왕)'을 달성했다.

분데스리가 8연패를 기록 중이며, 이번 시즌에도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associate_pic
[킬=AP/뉴시스]홀슈타인 킬의 이재성(오른쪽)이 13일(현지시간) 독일 킬의 홀슈타인 경기장에서 열린 2020~2021시즌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2라운드(32강) 바이에른 뮌헨과의 경기 전반 37분 동점 골을 넣은 핀 바르텔스를 축하하고 있다. 이재성은 2-2 연장 끝 승부차기에 4번째 키커로 나서 득점했고 킬은 6-5로 승리해 16강에 올랐다. 2021.01.14.
이런 뮌헨을 상대로 킬은 투혼을 발휘하며 연장 승부를 지나 승부차기까지 경기를 끌고 갔다. 연장전에선 몇몇 선수가 경련으로 그라운드에 쓰러지기도 했다.

독일 매체 빌트도 연장 후반 11분 이재성과 요하네스 판 덴 베르그가 동시에 경련으로 쓰러진 장면을 주목하며 "두 선수가 고통에 일그러진 얼굴로 경기장에 쓰러졌다. 116분 동안 혈투를 벌인 후 그들의 다리는 원하는 대로 움직이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이재성은 체력적으로 힘든 상황에도 다시 일어나 수비에 집중했고, 승부차기에서도 4번째 키커로 나서 세계적인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를 상대로 골망을 갈랐다.

빌트는 이재성에 대해 "승부차기에도 자신감을 보이며 킬의 영웅이 됐다"라고 높이 평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