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당국 "일정 수준 거리두기 지속돼야…설 연휴 대비, 백신 접종 준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4 15:14:54  |  수정 2021-01-14 15:59:15
"5인 이상 모임 금지, 감소세 전환에 효과적"
"감소 속도 아직 느려…모임·이동 늘면 위험"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 김종택기자 = 14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한 휘트니스센터에서 관계자가 운동기구를 소독하며 영업준비를 하고 있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조치 종료를 앞두고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 집합금지를 완화하되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는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2021.01.14.
jtk@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재희 구무서 기자 = 정부가 17일 이후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정책을 논의 중인 가운데 방역당국은 일정 수준의 거리두기는 지속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14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일정 수준의 거리두기가 지속돼야 한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는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가 적용 중이다. 이외에 5인 이상 모임 금지 등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 일부 내용도 실시되고 있다. 이 같은 조치들은 오는 17일까지 진행된다.

권 제2부본부장은 "거리두기의 단계를 상향함으로써 다중이용시설의 집단감염을 차단했고, 특별히 5인 이상 모임 금지를 통해서 모임·여행 최소화로 3단계로의 상향 조정 없이 코로나19를 감소세로 전환시켰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별히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가 수도권에서는 작년 12월24일부터, 비수도권에서는 올해 1월4일부터 시행된 바, 이를 통해서 개인 간 모임 그리고 여행 감소로 이어져서 환자 발생 감소세로 전환되는 데 효과적이라고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권 제2부본부장은 "방역당국이 보기에 다중이용시설 운영 재개 시 환자의 증가 가능성 등을 고려할 때 거리두기 완화가 이뤄질 경우 재확산의 우려는 상존한 상황"이라며 "동시에 집합금지, 운영제한 시설의 생계가 곤란하고, 방역수칙과 관련해서 업종 간의 형평성의 문제제기 등은 이번 거리두기의 한계로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3차 유행의 증가 추세가 거의 한 달 반 이상 지속됐다. 앞으로도 감소세를 유지하는 기간이 그보다는 더 길어야만 3차 유행을 제대로 관리·억제했다고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별히 시기적으로 이동이 많아질 수 있는 설 연휴도 있고 2월 중 안정적인 백신 접종도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17일 이후 거리두기 조정 여부 및 내용에 대해서는 3차 유행의 특성 그리고 거리두기에 대한 중간평가 등을 바탕으로 해서 전문가, 관계부처, 지자체 등과의 협의를 거쳐서 중대본에서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면서도 "여전히 감소 속도는 느린 상황이다. 모임과 이동을 늘렸다가는 위험한 상황으로 다시 빠져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