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광주디자인진흥원은 내부고발자 색출을 중단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4 16:02:26
참여자치21 성명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참여자치21은 14일 "국민권익위원회 등의 감사를 받고 있는 광주디자인진흥원이 내부 고발자 색출을 시도하고 있다"며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국민권익위원회, 시청, 노동청 등은 최근 광주디자인진흥원에 대한 감사를 진행했다"며 "부당한 수의 계약 체결과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 등이 주된 조사 내용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디자인진흥원은 지인이 운영하는 도자기 회사로부터 청탁을 받고 수차례에 걸쳐 2000여만원어치의 도자기를 구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도자기는 현재 마땅한 용도 없이 광주디자인진흥원에 수개월째 방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지인은 광주디자인진흥원이 발주한 용역사업의 평가 및 선정위원·인사위원으로도 빈번하게 위촉돼 운영에도 깊이 관여된 인물이어서 특수 관계가 의심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내부 고발로 사건이 불거지자 광주디자인진흥원장 측은 내부고발자 색출을 위해 의심되는 인물들을 압박하고 이들에게 고발 취소를 자행하고 있다"며 "내부고발자에 대한 부당한 압력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광주시 감사기관은 내부고발자 색출 등에 부당한 시도에 대해서도 분명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