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울산 현대 '레전드' 이호, 7년 만에 친정팀 복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4 16:34:20
2005년 K리그·2012년 AFC 챔스 우승 주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울산 현대가 베테랑 미드필더 이호를 재영입했다. (사진=울산 현대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의 레전드 미드필더 이호(37)가 7년 만에 친정팀으로 복귀했다.

울산 구단은 14일 "2005년 K리그 우승과 2011년 리그컵 우승, 2012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우승 주역인 이호를 영입했다"라고 밝혔다.

2003년 울산에서 프로 데뷔한 이호는 2005년 리그 우승을 함께 했고, 2006년 제니트(러시아)에 입단하며 해외 무대에 진출했다.

이후 2009년 성남 일화(현 성남FC), 2010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과 오미야(일본) 거친 뒤 2011년 울산으로 복귀해 2014년까지 활약하며 2011년 리그컵, 2012년 ACL 우승을 도왔다.

울산에서만 161경기 5골 8도움을 기록했다.

2015년 전북 현대 유니폼을 입은 이호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태국 무앙통 유나이티드에서 뛰다 국내 무대로 복귀했다.

국가대표로도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거친 이호는 2006년 독일월드컵, 2007년 아시안컵 등에 출전하며 A매치 26경기를 소화했다.

울산 구단은 "리그와 컵 대회 우승뿐만 아니라 국가대표 경험을 겸비한 이호가 앞으로 긴 시즌과 큰 대회를 앞둔 울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선수단과 코치진 사이에서 교량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호는 선수뿐만 아니라 팀의 플레잉코치 역할을 수행하며, 그라운드 안팎에서 힘을 보탤 예정이다.

7년 만에 친정 울산으로 복귀한 이호는 "팀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경기장 안팎에서 선수단과 코치진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다하겠다. 남다른 책임감으로 2021시즌에 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호는 14일부터 선수단에 합류해 통영 동계훈련을 통해 새 시즌을 준비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