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이주열, '빚투' 경고…"증시과속, 조정시 감내 어려워"(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5 14:08:49
"작은 충격에도 시장 흔들릴 수 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2021.01.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주식시장 과열 양상 속 과도하게 빚을 내 투자에 나서는 이른바 '빚투'에 대해 경고의 목소리를 냈다.

이 총재는 15일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회의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과도한 레버리지에 기반한 투자의 경우 예상치 못한 충격(쇼크)으로 가격조정이 있을 경우 감내하기 어려울 정도의 손실을 유발할 수 있어 상당히 유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코스피가 빠르게 상승하며 3000선을 돌파한 것과 관련해 "미국 조 바이든 새 행정부 확정에 따른 경기부양 기대, 코로나19 백신 기대감 등으로 투자자들의 위험선호 성향이 높아졌기 때문"이라며 "버블이냐, 아니냐에 대한 판단은 어렵지만 최근 (주가상승) 속도가 과거 이전보다 대단히 빠른 것은 사실"이라고 우려했다.

주가가 과속하면 작은 충격에도 흔들릴 수 있다는 점도 재차 경고했다. 그는 최근 신년사에서 "금융실물간 괴리가 확대된 상황에서는 자그마한 충격에도 시장이 크게 흔들릴 수 있다"고 우려한 바 있다.

이 총재는 "주요국의 통화정책 완화기조가 상당히 오래갈 것이라는 낙관적 기대가 있는 상황에서 정책기조가 바뀐다든가, 예측할 수 없는 지정학적 리스크가 발생하거나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가팔라지고 백신 공급에 차질이 생기는 등 충격이 생길 경우 얼마든지 주가가 조정받을 수 있다"며 "주가가 급격히 조정받을 경우 시장 불안 가능성에 항상 유의하고 면밀히 지켜보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금리인상 등 통화정책 정상화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아직 고려할 사안은 아니라고 일축했다. 이 총재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상당히 크고 경기회복 흐름에 불확실성이 크기 때문에 여러 조치를 정상화하거나 금리정책 기조를 바꾸는 것을 고려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4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서는 "코로나19가 예상보다 장기화되고 있어 한정된 재원을 효율적으로 쓸 수 있을지 고려해야 한다"며 "피해가 집중된 소상공인과 저소득층, 어려운 계층에 지원하는게 효과가 높고 자원의 효율적 운용에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유동성 지원 조치도 당분간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총재는 "전반적인 실물경기와 소득 여건에 비춰 볼 때 자산가격 상승이 좀 빠르지만, 무엇보다 우려하는건 그 과정에서 차입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라며 "다만 그간 취한 조치를 섣불리 회수하는 것은 또 다른 부작용이 있을 수 있어 만기가 도래했을 때 (지원)연장 효과와 부작용 등을 면밀히 봐가면서 종료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