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하태경 "대통령과 대화하고 싶으면 '머저리'라 비난해야 하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6 10:08:28
"김여정 감싸기 위해 대통령까지 욕보이는 상상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 힘 하태경 의원이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앞으로 야당이 대통령과 더 과감히 대화하고 싶으면 북한처럼 특등 머저리라 비난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하 의원은 "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김여정이 한국 정부를 특등 머저리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더 과감히 대화하자는 뜻이라고 한다. 엽기적 해석"이라며 "윤 의원은 대통령의 최측근이란 사람인데 측근이 대통령 욕보이는 방법도 가지가지"라고 일갈했다.

이어 "윤 의원처럼 해석한다면 야당도 대통령과 대화하고 싶을 때 특등 머저리라고 비난해도 된다는 뜻이 아니겠나"라고 되물었다.

그는 "아무리 북한에 대해선 눈에 콩깍지가 씌웠다고 하지만 앞뒤 분간은 하길 바란다"며 "김여정 감싸기 위해 한국 정부와 대통령까지 욕보이는 윤 의원의 엽기적 상상력에 헛웃음만 나온다"고 전했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 15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정부를 향해 "특등 머저리"라고 비난한 데 대해 "이왕 (대화를) 하려면 조금 더 과감하게 하자는 요구를 속에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해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