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지지율 29% 역대 최저…68%는 정계 떠나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6 14:42:46
바이든 대선 이후 행보 찬성 64%…정책 찬성 5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퓨리서치센터 여론조사 도표. 2021.01.16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사상 최저 수준인 29%에 그쳤다.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미 연방의회 의사당에 난입한 이후 진행된 여론조사에서다. 아울러 여론조사 응답자 68%는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이후 정치권에 머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미국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는 지난 8~12일 미국 성인 5360명(오차범위 ±1.9%p)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8월 여론조사 대비 9% 하락한 수치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은 재임 기간 36% 이상을 유지해왔다.

공화당원과 공화당 성향 무소속 지지자들의 지지율은 60%로 앞선 조사 대비 17%p 떨어졌다. 민주당원과 민주당 성향 무소속 지지자들의 지지율은 5%에서 4%로 1% 하락했다.

응답자 68%는 '트럼프 대통령이 향후 미국의 주요 정치인이 돼서는 안된다'고 답했다. 단지 응답자 29%만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주요 정치인으로 남아있어야 한다고 했다.

응답자 54%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직에서 몰아내고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남은 임기를 수행하는 것이 미국을 위해 좋은 일이라고 답했다. 응답자 45%만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20일 임기가 끝날 때까지 재임해야 한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 75%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연방의회 의사당 폭동에 책임이 있다고 했다. 다만 정치적 성향에 따라 평가는 다소 엇갈렸다.

공화당원과 공화당 소속 무소속 응답자 중 52%가 트럼프 대통령이 폭동에 책임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79%는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 만료 전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반면 민주당원과 민주당 성향 무소속 응답자는 95%가 트럼프 대통령이 폭동에 책임이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 83%는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중 사임에 찬성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해 11월 대선 이후 행보에 대해 부정적인 응답이 76%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보다 8% 증가했다. 퓨리서치센터는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 가운데 그의 행보를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이 20%로 지난해 11월 10% 보다 두배 증가했다고 했다.

반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대선 이후 행보에 대해서는 응답자 64%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응답자 58%는 바이든 당선인의 정책과 미래 구상에 대해 찬성한다고 했다. 39%는 찬성하지 않는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