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농구

신한은행, BNK 꺾고 단독 3위…KB·우리은행 PO 확정(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6 16:07:26
1위 KB국민은행·2위 우리은행, 잔여경기 결과 상관없이 PO 진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 김단비 (사진 = WKBL 제공)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이 단독 3위로 올라섰다.

신한은행은 16일 부산 스포원파크 BNK센터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와의 경기에서 김단비의 활약을 앞세워 손쉬운 85–66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신한은행은 11승9패로 용인 삼성생명(10승9패)을 반 경기차로 따돌리며 단독 3위에 올랐다.

김단비는 4쿼터 위기에서 물꼬는 트는 점수를 올리는 등 26점 10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승리의 중심에 섰다. 26점은 이번 시즌 자신의 한 경기 최다 득점과 타이다.

베테랑 한채진과 한엄지도 각각 18점, 12점을 지원했다.

BNK는 진안(18점 8리바운드)이 4쿼터에서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4연패에 빠지면서 4승16패로 부천 하나원큐와 공동으로 최하위에 자리했다.

신한은행은 낙승이 예상되던 4쿼터 초반 급격한 체력 저하와 함께 연이어 턴오버를 범하며 위기를 맞았다. 4쿼터 5분여를 남기고 70-63, 7점차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위기에서 베테랑이 빛났다. 김단비가 돌파에 이은 득점으로 급한 불을 껐다.

이어 한채진이 2득점과 함께 상대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를 성공해 BNK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75-63으로 달아났다.

한편, 선두 KB국민은행(15승4패), 2위 아산 우리은행(15승5패)은 각각 11경기, 10경기를 남겨둔 가운데 잔여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상위 네 팀이 오르는 플레이오프행을 확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