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허가증 내놓겠다" 광주 유흥업계, 영업 강행하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8 15:42:57
오후 6시부터 영업 재개, 21일 시청 앞 규탄 집회
정부, 협회 측과 물밑 접촉에 극적 타결 가능성도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한국유흥음식점중앙회 광주지부 관계자들이 18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청에 항의 방문해 방역 지침 완화를 촉구하고자 면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1.01.18. hyein0342@newsis.com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유흥업소 영업금지를 골자로 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 2단계 연장 조치에 반발해 광주지역 유흥업소들이 18일 오후 6시부터 영업을 강행키로 해 방역 당국과 마찰이 예상된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광주시지부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첫날인 이날 오후 6시부터 상무지구, 첨단지구를 중심으로 유흥업소 상당수가 영업을 재개할 방침이다.

지부 관계자는 "SNS 등으로 의사를 타진한 결과 80% 이상이 영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광주시지부 사무처장 등 관계자 4명이 광주시청에서 이용섭 시장과 면담을 가졌으나 입장차만 재확인했다.  

업주들은 "합법적 시설인데도 일반음식점과 달리 유흥업소 영업만 금지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다"거나 "허가증을 내놓고, 노래방으로 바꾸겠다" "생존권을 보장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시는 "정부 방침이라 영업금지는 그대로 갈 수 밖에 없다. 예산 부족으로 추가 지원금과 보상은 어렵지만, 정부와 신속히 논의해 보겠다"고 원론적인 수준에서 답변했다.

이에 유흥업소들은 방역 당국과의 이견을 좁히기 힘들다고 판단, 전국 동시 다발 집회가 예정된 오는 21일 광주시청 앞에서 정부 방역수칙 규탄 집회를 열기로 하고 집회신고서를 경찰에 제출하기로 했다.

또 이날 오후 6시부터 간판에 불을 켜고 영업할 예정이다.

시 방역당국 관계자는 이에 "영업을 강행한다면 법과 규정에 따라 고발 조치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편 영업 차별 등을 이유로 이처럼 업종별 집단행동 조짐이 일자 정부가 유흥업중앙회 등과 물밑 대화를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져 보조금 또는 영업 시간 부분 인정 등 합의점이 도출될 수 있다는 분석도 조심스레 나온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5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상무지구 한 유흥주점 간판 조명이 켜져 있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광주시지부는 이날부터 정부의 업종별 방역 지침이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반발, '간판 점등' 집단 행동에 나섰다. 2021.01.05. wisdom21@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