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방문 미검사자 43명 경찰에 고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0 09:38:08  |  수정 2021-01-20 10:36:16
associate_pic
[상주=뉴시스] 이무열 기자 = 14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진원지로 떠오른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 입구에 코로나19 취약시설 출입감시초소가 설치돼 있다. 2021.01.14. lmy@newsis.com
[상주=뉴시스] 박홍식 기자 = 경북 상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은 BTJ열방센터 방문자 43명을 경찰에 고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속출하고 있지만 일부 방문자들이 검사를 받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상주시 관계자는 "지난해 11월부터 한 달간 열방센터를 방문해 코로나19 거리두기를 위반한 참가자 3000여명 중 상주시민은 모두 131명"이라며 "이들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내렸지만 아직 43명이 검사를 받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통신 추적 등을 통해 이들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