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바이든 시대]기후협약·WHO 복귀...'국제협력' 다시 이끈다(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1 10:30:41
바이든, 취임 즉시 '트럼프 지우기' 행정명령 서명
파리 기후협약 재가입·WHO 탈퇴 절차 중단
"국제사회 신뢰 회복하려면 구체적 행동 보여야" 지적도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첫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2021.1.20.
[서울=뉴시스] 이지예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첫날 파리 기후협약 재가입과 세계보건기구(WHO) 복귀를 추진하며 '트럼프 지우기'에 시동을 걸었다. 선포한대로 미국의 글로벌 리더십 복구와 국제 협력 재개를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취임 몇시간 만에 백악관 오벌오피스(대통령 집무실)에서 17개의 행정명령, 각서, 포고문에 서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탈퇴를 추진한 파리 기후협약과 세계보건기구(WHO)에 복귀한다는 내용의 행정명령도 포함됐다.

백악관 발표자료를 보면 바이든 당선인은 "2015년 12월 12일 파리에서 체결한 파리 협정을 검토했다"며 "미국 대통령으로서 해당 협정 및 모든 조항을 수락한다"고 선포했다. 미국은 30일 후 파리 기후협약에 공식 복귀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첫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의 WHO 탈퇴 절차를 중단시키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말했다고 더힐이 전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사령탑 격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이번주 WHO 이사회 회의에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참석하도록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앞서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우리가 마주한 위기에 맞서는 일에 낭비할 시간이 없다"며 "오늘 대통령 집무실로 향해 곧바로 대담한 조치를 취하고 미국 가정들에 즉각적인 안심을 주려는 이유"라고 밝혔다.

국제 협력과 동맹 복원을 강조하는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즉시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한 국제 협약에 복귀하고 다자 무대에서 미국의 리더십을 발휘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특히 기후 변화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같은 보건 위기를 새로운 글로벌 안보 위협으로 지목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미국의 파리 기후협약 재가입을 환영한다고 성명을 내고, 앞으로 탄소중립(탄소 순배출 제로) 달성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서 미국의 리더십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미국의 파리 기후협약 복귀를 환영한다. 잘 돌아왔다!"며 "우리는 함께다. 이 시대의 도전들에 더욱 강력하게 맞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 취임을 축하하며, "더욱 건강하고 공정하며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세상을!"이라고 밝혔다.

'미국 우선주의'를 추구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미국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2019년 파리 협약을 탈퇴했다.

국제사회는 2015년 파리에서 기후협약을 체결하고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약속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러나 기후 변화를 부정하면서 경제 성장에 방해가 되는 환경 규제를 철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부실 대응과 중국 편향성을 문제 삼아 작년 7월 WHO에 탈퇴를 통보했다. 탈퇴는 통보 1년 뒤부터 효력을 발휘하는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즉시 제동을 건 셈이다.

CNN은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조치는 미국이 기후 변화와의 싸움을 위해 협력하며 리더십을 되찾을 준비가 됐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낸다고 분석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에 '최대 피해'를 입혔다고 여겨지는 트럼프 행정부 정책들을 해체하기 위해 신속하게 움직였다고 평가했다.

다만 국제사회가 미국을 다시 신뢰할 수 있게 하려면 바이든 대통령이 '말'을 넘어 구체적인 행동을 보여줘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싱크탱크 국제관계-지속가능한 발전 연구소(CIRSD)의 데이비드 레바이 연구원은 CNN에 "국제사회에 미국 기후 정책의 내구성에 대해 비관적인 시선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파리 협약이 법적 구속력 없음에도 미국이 탄소배출 감축과 관련한 전념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