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속보]'박사방 2인자' 강훈, 1심 징역 15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1 10:33:38  |  수정 2021-01-21 10:36:15
[서울=뉴시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운영자 조주빈을 도와 성 착취물 제작·유포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된 '부따' 강훈이 지난해 4월17일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0.04.17. 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