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MLB 명예의 전당, 8년만에 입성자 '제로' 가능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2 05:00:00
associate_pic
【보스턴(미 매사추세츠주)=로이터/뉴시스】 20일(현지시간) 보스턴에서 열린 아메리칸챔피언십시리즈 보스턴 레드삭스-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6차전 경기에서 호투한 보스턴 레드삭스의 투수 커트 실링이 모자를 들어보이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2021년 메이저리그(MLB) 명예의 전당 가입 선수가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오는 27일(한국시간) 2021년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에 오르는 선수가 발표된다.

명예의 전당에 오르기 위해서는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10년 이상 경력 기자들이 투표를 해 75% 이상 득표를 얻어야 한다.

그러나 올해는 2013년 이후 8년 만에 명예의 전당에 오르는 선수가 없을 지도 모른다.

21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에 따르면 투표권을 가진 기자 중 일부가 투표 내용을 공개했지만, 75%가 넘는 선수는 아무도 없었다.

현재 최고 득표율을 보이고 있는 선수는 커트 실링(74%)이다. 실링은 현역 시절 통산 216승 3116탈삼진을 기록했다.

실링은 지난해 8번째 도전에서 70%를 기록해 탈락한 바 있다. 최근 SNS에서 한 정치적 발언 등이 악영향을 줘서 득표율이 낮아질 수도 있다는 견해도 나오고 있다.
associate_pic
【샌프란시스코=AP/뉴시스】'약물 홈런왕' 배리 본즈가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연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서 배심원들에게 사법방해행위에 대해 유죄 평결을 받은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빅리그 통산 762홈런을 터뜨린 배리 본즈 역시 9번째 도전에 나선다. 그러나 현재 득표율은 71.8%이다.

354승 투수 로저 클레멘스 역시 71.2%로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

두 선수 모두 현역 시절 전설적인 선수였지만, 은퇴 후 금지 약물 복용 의혹을 받으면서 망신을 당했다.

스캇 롤렌이 65.4%, 토드 헬튼 54,5%, 빌리 와그너 48.1%, 게리 셰필드 46,2%, 앤드루 존스가 41%로 모두 지난해 득표율보다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지만, 커트 라인에는 한참 미치지 못한다.

한편, 11번의 골드 글러브를 수상한 전설적의 유격수 오마 비스켈은 2018년 처음으로 대상자에 올라 꾸준하게 득표율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