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국방부 장비 반입에 성주 사드기지 긴장감 '고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2 08:43:26
경찰 600여명 현장 배치, 주민과 충돌 우려
associate_pic
사드기지 입구에서 경찰-주민 대치 (사진=소성리 종합상황실 제공)
[성주=뉴시스] 박홍식 기자 = 국방부가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기지에 공사 자재를 반입하겠다고 예고해 경찰과 주민 충돌이 우려되고 있다.

22일 사드철회평화회의 등에 따르면 국방부는 이날 오전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기지에 공사 자재와 장비를 반입할 예정이다.

경찰은 병력 600여 명을 투입해 주민과의 마찰에 대비하고 있다.

사드 철회를 요구하는 주민들은 기지 입구 진밭교와 소성리 마을회관 등에 모여 반대 시위를 펼치고 있다.

지난해 11월 27일 공사 자재를 반입하려다가 한 주민의 투신 소동으로 철회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보인다.

사드 철회를 주장하는 주민들은 "코로나19 2.5단계로 5인 이상 집합금지를 선언한 상황에서 국방부와 경찰이 미군기지 공사를 위해 대규모 경찰력을 투입하겠다는 것은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작전 중단을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