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사별 아내와 VR로 재회한 남편 오열...'너를 만났다2' 감동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2 09:29:46  |  수정 2021-01-22 09:33:1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MBC TV 'VR 휴먼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 시즌2'의 '로망스' 1화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4년 전 세상을 떠난 아내와 VR로 재회한 남편의 사연이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TV 'VR 휴먼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 시즌2'의 '로망스' 1화는 사별한 아내를 가상현실 기술을 통해 다시 만나는 김정수씨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김정수씨와 다섯 아이들은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며 아내이자 엄마인 성지혜씨를 추억했다. 김씨는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에 운명처럼 만난 아내의 첫 모습과 옷차림을 설명하며 행복한 웃음을 보였다.

연애 시절 아내가 사용했던 노트를 발견한 김씨와 다섯 아이들, 아이들이 장난스럽게 읽어 가던 노트 속에는 낮에도 남편의 심장 소리를 듣기 위해 "오빠 셔츠의 2번째 단추가 되고 싶다"고 말하는 아내의 사랑 고백이 담겨 있었다.

아이들이 읽어 내려가던 연애 시절 아내의 편지 내용을 묵묵히 듣고 있던 김씨는 행복한 웃음을 지어 보이다 이내 말없이 붉어진 눈을 돌려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아빠와 함께 엄마가 잠들어 있는 장소를 찾은 다섯 아이들, 둘째 딸 종윤 양은 엄마를 보고 나와 그동안 참아 왔던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고 그런 딸의 곁에서 딸의 등을 말없이 어루만져주는 아빠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씨는 제작진에게 "그냥 아내의 그림자만이라도 보고 싶고 아이들이 엄마에 대해 조금이라도 알았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말하며 붉게 물든 눈으로 울음을 참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제작진은 두 사람의 만남을 가상현실 속에서 준비했다.

VR 제작을 맡은 MBC 디자인센터 VFX(특수영상) 팀은 사진과 동영상 그리고 가족들의 기억을 바탕으로 가상 공간 속 아내의 모습을 구현했다.

이 과정에서 제작진은 다섯 아이의 엄마이자 김씨의 아내인 성지혜씨의 모습을 정밀하게 표현하기 위해 100여 대의 고해상도 카메라를 이용한 광합식 모션 캡처 방식을 사용했다.

모든 준비가 끝나고 아내를 만나기 위해 MBC 버츄얼스튜디오로 들어온 김씨는 눈시울이 붉어진 채 감정이 북받쳐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장비를 착용하고 가상현실 속에서 익숙했던 공간을 본 김씨는 "지혜야"라고 아내의 이름을 부르며 끝내 울음을 쏟아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수도권 기준 가구 시청률 3.0%를 기록했다.

'로망스' 2화는 오는 28일 오후 9시20분 방송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