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동부구치소 정상화 후에도 당분간 확진자 등 분산수용 유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2 11:53:14
현재 6개 교정시설에 940명 분산수용 중
추가 확진자 없으면 구치소 운영 정상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서울동부구치소 10차 전수조사에서 출소자 1명이 추가로 확진돼 구치소가 11차 전수조사를 실시한 20일 서울동부구치소 앞이 조용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1.01.20.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동부구치소 관련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구치소 운영 정상화 이후에도 당분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 음성 판정자에 대한 분산 수용 방침을 유지하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2일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의 '동부구치소 코로나19 대응 상황과 안정화 방안'을 밝혔다.

현재 정부는 동부구치소의 추가 감염을 방지하고 수용 밀집도를 완화하기 위해 일부 수용자를 다른 기관에 분산 수용하고 있다. 이날 기준 6개 교정 시설에 940명의 수용자가 분산 수용 중이다.

또 동부구치소 수용자를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으로 수용 동별 분리하는 한편, 환자가 적절히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동부구치소가 지난 20일 직원 529명과 수용자 500여명을 대상으로 11차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처음으로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기도 했다.

정부는 일단 확진자가 발생한 지 2주가 경과한 후 추가 확진자가 없는 경우 동부구치소 운영을 정상화한다는 계획이다.

취사장 등 운영지원 작업을 다시 운영하고 그동안 제한됐던 운동, 목욕, 접견 등을 실시하는 한편, 법원 등과 협의해 재판 일정을 2월 중에 재개할 예정이다.

다만 윤 반장은 "혹시라도 있을 수 있는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당분간 확진자와 접촉자, 음성 판정을 받은 자를 분리해 수용할 것"이라며 "다른 기관에 분산됐던 인원도 일부만 다시 수용해 적정한 밀집도를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법무부는 지난 18일부터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과 합동으로 14개 교정시설에 대한 4주간의 특별 점검도 실시 중이다. 오는 26일부터는 전국 교정시설 방역 관리자를 대상으로 동부구치소 사례 중심의 방역 교육도 진행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