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집단면역 70%에 청소년·접종기피자 제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2 12:18:33
"집단면역 수준·목표에 따라 기준 상이"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지난 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을 브리핑 하고 있다. 2021.01.06.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재희 정성원 기자 = 정부는 오는 11월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면역 목표로 설정한 백신 접종률 70%에는 아동·청소년, 접종 기피자가 제외된 규모라고 설명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아동과 청소년은 예방접종 대상이 아니다"라며 "또 접종을 안 하려는 사람도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전반적으로 고려했을 때 전체 인구의 70% 수준에서 예방접종을 하고, 면역이 형성될 것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말했다.

앞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21일 온라인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인구의 70%가 접종해야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으로 내다봤다. 권 장관은 전 국민 대상 1차 접종이 오는 9월 시행되면, 11월엔 국민의 70%가 면역력을 가질 것이라 봤다.

아동·청소년은 현재 개발된 백신 임상시험 대상으로 진행되지 않아 접종 시 효과와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다. 또 백신이 안전하지 않다고 판단하는 국민은 접종을 기피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정부와 방역당국이 집단면역 목표로 정한 70%에 대해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집단면역을 위해 전체 인구의 50~60%가 코로나19 항체를 보유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인구의 80%가 면역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대해 윤 방역총괄반장은 "전반적으로 인플루엔자는 집단면역을 위한 항체 형성이 50% 미만 수준에서 유지되고 있다고 전문가들이 이야기한다. 인플루엔자만큼 코로나19 백신을 맞혔을 때 그러한 예상치가 된 것 같다"며 "파우치 소장이 80%라 언급한 건 개인적인 판단인지, 그 정도 돼야 집단면역이 될 것이란 의미가 다양하게 쓰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이어 "코로나19를 완벽하게 차단하기 위한 집단면역일 수도 있고, 어느 정도 집단면역이 형성되면 감염재생산지수가 낮아지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는 수준의 집단면역일 수도 있다"며 "집단면역 수준, 집단면역을 통해 달성하려는 목표가 무엇인지에 따라 기준이 상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도 오는 11월에 집단면역을 달성할 수 있다는 권 장관의 발언에 대해 그는 "질병청 등에서 이야기를 할 때도 한 11월까지 우리 인구의 70%가 예방접종을 해 면역이 형성되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고 안내했다"며 "이에 준해 장관이 말씀하신 것이라 보면 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우선접종 대상자, 구체적인 접종 계획을 이달 안에 발표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jungs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