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미혼 남녀들이 원하는 상대방의 결혼자금은 얼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3 06:00:00
associate_pic
·
[서울=뉴시스] 표주연 기자 = 미혼 남성은 결혼할 상대 여성이 결혼 자금으로 약 8300만원을, 미혼 여성은 예비 신랑이 평균 1억원의 결혼 자금을 갖고 있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듀오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9일부터 지난 4일까지 미혼남녀 총 500명을 대상으로 ‘결혼자금’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미혼남녀는 예비 배우자가 본인과 ‘비슷하게’(57.2%) 결혼자금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남성(65.6%)이 여성(48.8%)보다 공평한 결혼자금 분배에 대한 열망이 더 컸다.

 ‘나보다 결혼자금이 더 많아야 한다’를 선택한 여성은 38.0%였지만 해당 선택지를 고른 남성은 2.8%에 불과했다. ‘나보다 결혼자금이 더 적어야 한다’를 선택한 여성은 단 한명도 없었다. 남성이 여성보다 결혼자금을 더 많이 준비해야 한다는 인식이 강했다.

남성은 예비 아내가 결혼자금으로 평균 8320만원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여성은 예비 남편이 평균 1억44만원을 결혼자금으로 저축했기를 원했다.

 미혼남녀는 만약 연인이 결혼자금 부족을 이유로 결혼을 미룬다면 ‘1년 이상~2년 미만’(48.8%)의 기간을 기다려줄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2년 이상~3년 미만’(15.4%), ‘1년 미만’(14.2%) 순이었다.

결혼자금을 위해 예비 배우자가 대출을 받는다고 할 때 미혼남녀가 허용 가능한 비용은 평균 6541만원이었다. 또 예비 배우자가 결혼비용으로 부모님의 도움을 받는다고 할 때 허용 가능한 범위는 평균 7960만원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pyo0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