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정부·조직위, '도쿄올림픽 취소 결정 보도' 부정 한목소리(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2 15:21:48  |  수정 2021-01-22 15:27:13
관방부장관 "확실히 부정하겠다"
올림픽 담당상 "확실히 추진"
조직위 "개최에 완전히 주력"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이 지난해 9월 24일 도쿄에서 도쿄올림픽과 관련한 온라인 화상 회의를 가지고 있다. 2021.01.22.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정부 내에서 올해 여름 예정된 도쿄(東京)올림픽 취소 결정이 비공식적으로 내려졌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 일본 정부와 조직위원회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정했다.

22일 TV도쿄 공식 유튜브 채널 생중계와 NHK에 다르면 사카이 마나부(坂井學) 관방부(副)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외신 보도에 대해 "그런 사실은 없다. 확실히 부정하겠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도 향후 개최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여지를 뒀다.

그는 "정부로서는 대회 성공을 위해 하나되어 준비에 임하고 있다"면서도 "해외 상황 등도 있어 어느 단계에서 실제 개최할지 판단을 하겠다. 그때까지 해야할 일, 추진해야 하는 일을 제대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도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대책을 제대로 강구해 도쿄 대회 개최를 위해 관계자가 하나가 되어 노력하고 있다"며 "도쿄도와 대회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과 긴밀히 협력해 준비를 확실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지지통신, 스포츠지 데일리 등에 따르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도 같은 날 외신의 보도와 관련 부정하는 입장문을 냈다.

조직위는 "정부·도쿄도·조직위·IOC 등 모든 관계 기관이 개최에 완전히 주력하고 있다"며 "조직위로서는 하루라도 빨리 사회 회복을 바라며, 올 여름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 개최를 위해 계속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에 대해서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대회 개최에 결의를 나타내고 있다. 또한 코로나 대책 조정회의를 설치해 대회 개최를 위한 철저한 코로나 대책 강구를 주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지난해 12월 1일 도쿄의 오다이바 해상에 떠 있는 오륜 마크 모습. 2021.01.13.
앞서 21일(현지시간) 영국 더 타임스는 익명을 요구한 일본 여당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 내에서 비공식적으로 취소 결정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매체는 일본 정부가 2032년 개최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에서는 도쿄올림픽 취소론이 부상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신규 감염자가 매일 수 천 명에 달하는 상황이다. 게다가 세계 각국에서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도 늦어지고 있다.

NHK가 후생노동성과 지방자치단체의 발표를 집계한 데 따르면 지난 21일 일본 신규 감염자 수는 5653명에 달했다. 누적 감염자 수는 35만2689명에 달했다.

이미 야당에서는 도쿄올림픽 개최 취소나 재연기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2일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전날 중의원 본회의에서 공산당 시이 가즈오(志位和夫) 위원장은 세계 각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오는 7월 열리는 도쿄올림픽까지 이뤄지지 못할 것 등을 거론하며 "올 여름 개최는 취소하고 일본과 세계의 모든 힘을 코로나19 수습에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스가 총리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반드시 (올림픽 개최를) 실현하겠다"고 합의한 점을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감염증 대책을 제대로 실시함에 따라 백신 전제 (조건) 없이도 안전·안심할 수 있는 대회 개최를 할 수 있도록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스가 총리와 가까운 일본유신회 대표 마쓰이 이치로(松井一郞) 오사카(大阪)시 시장도 지난 20일 기자들에게 "여름까지 일본에서 모두가 백신을 접종받는 것은 불가능하다. 4년 후로 연기해 2024년 개최를 목표로 해, 일본으로서는 IOC와 교섭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