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 총리 "신학기 등교 수업 방식, 방역 전략 준비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3 09:18:39  |  수정 2021-01-23 09:20:36
"학교 감염 확산 낮아…원격 수업 학습 격차 우려도"
"다시 시작된 종교활동 감염 확산 계기되지 않아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교육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하여 신학기 수업 방식과 학교방역 전략을 미리미리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신학기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이번 봄에는 등교수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있을지 학생과 학부모님의 기대와 걱정이 교차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최근 발표된 세계보건기구(WHO)의 보고서에 따르면, 어린이와 청소년은 성인보다 코로나19 감염율이 낮고, 감염되더라도 경증이나 무증상인 경우가 많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또 "지역사회의 유행 정도가 심각하지 않고 방역수칙만 지켜진다면, 학교는 감염확산의 주요인이 될 가능성이 낮다고 하는 분석결과를 내놓고 있다"고 부연했다.

정 총리는 "작년 한 해 동안 사상 초유의 감염병 위기 속에서도 교육당국과 일선 학교는 우리 아이들이 결코 학업을 멈추는 일이 없도록 부단히 애써왔다"며 "하지만 원격수업이 길어지면서 취약계층 아이들의 학습격차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고, 학부모님들의 돌봄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오랜 시간 친구들을 만나지 못한 아이들의 사회성 부족과 우울감 등 정서적 문제도 걱정이 된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올해는 좀 더 달라져야 한다"며 "지난 1년간의 경험을 토대로, 관련 연구결과와 각계의 의견도 충분히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 "원격수업이 불가피한 상황에도 대비해, 수업의 질은 높이고 격차는 줄이도록 교사와 학생 간 소통 확대와 인프라 확충을 차질 없이 추진해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교육당국이 한 걸음 앞서 대비하면 학교와 학생, 학부모 모두에게 작년보다는 좀 더 안정적이고 예측 가능한 한 해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 총리는 이번 주말부터 대면 종교활동이 재개되는 데 대해 "제한적이지만 대면 종교활동이 시작되면서, 이로 인해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진 않을까 걱정하시는 분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종교계와 더욱 긴밀히 소통하면서 다시 시작된 종교활동이 감염 확산의 계기가 되지 않도록 현장의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교단과 신도 모두 함께 힘을 모아 방역의 모범이 되어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